이슈와뉴스

농진청, ‘멜론’ 올바른 유통 방법과 저장 온도 제시

농진청, ‘멜론’ 올바른 유통 방법과 저장 온도 제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7.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멜론 수확 후 품종별로 올바른 유통 방법과 저장 유통 온도를 제시했다.

멜론은 과일 표면에 그물무늬가 있는 네트 멜론과 표면이 매끄러운 무네트 멜론으로 나뉘며, 품종에 따라 저장 유통 온도도 다르다.

네트 멜론(‘얼스’ 품종)은 5˚C 이하의 저온에서 숙성이 잘 되지 않으며 고온다습하면 썩는다. 따라서, 5℃∼10℃에 저장해야 후숙이 돼 좋은 품질을 유지할 수 있으며, 약 2∼3주 정도 저장할 수 있다. 봄, 가을보다 여름 장마철에 수확한 멜론이 더 쉽게 썩어 저장 기간이 짧아질 수 있어 수확 후 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무네트 멜론(‘홈런스타’, ‘가야백자’ 품종)의 경우 저온에 매우 약한 특성이 있다. 5℃ 이하에서 껍질의 갈변이나 함몰 등 저온 장해를 입은 뒤 상온 유통하면 빨리 썩는다. 또한, 10℃ 이하에서도 장기 저장하면 저온 장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따라서 5℃∼10℃에서는 2주∼3주 이내로 저장하는 것이 좋고, 20℃에서는 약 2주 동안 유통할 수 있다.

멜론을 수확할 때는 오전 일찍 수확해 품온이 오르지 않도록 보관해야 한다. 선별 포장한 멜론은 바람이 잘 통하고 그늘진 곳에 보관하며, 장거리 수송 시 미리 예냉하거나 저온 저장고에서 5℃∼10℃로 품온을 낮춘다.

수송차는 햇빛에 노출되면 온도가 급격히 오르기 때문에 반드시 그늘에 정차하도록 하며, 냉장차는 5℃로 온도를 낮춘 뒤 멜론을 싣는다. 냉장차가 아닌 경우 온도가 낮은 새벽이나 저녁 늦게 운송해야 과실의 호흡을 낮춰 유통 기간을 늘릴 수 있다.

멜론은 에틸렌에 민감한 작물이므로 판매장에서는 에틸렌을 많이 생성하는 사과, 핵과류 등과 함께 보관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저장유통연구팀 임병선 연구관은 “멜론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고 일본과 동남아 지역으로 수출하고 있다” 라며, “멜론 소비 확대를 위해 수확 후 유통 방법을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