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84%, “결혼 때문에 이직 고민해본 적 있다”

직장인 84%, “결혼 때문에 이직 고민해본 적 있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5.0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신혼부부들이 탄생하는 5월이다. 연봉정보 커뮤니티포털 페이오픈에서는 직장인들이 결혼을 결심하거나 준비하는데 본인 혹은 배우자의 연봉이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조사했다.

페이오픈 회원을 대상으로 한 이번 설문에서 응답자의 29%만이 결혼을 하는데 본인의 연봉이 적당하다고 대답했고, 59%는 적당하지 않다고 했다. 또한 64%의 직장인이 결혼을 준비 또는 생각하면서 연봉 때문에 이직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실제로 이직했다고 한 응답자도 11%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의 연봉이 결혼을 결심하는 주요 고려사항이냐는 질문에 64%가 ‘아니다’라고 대답했으나, 설문참여자의 45%가 결혼하는데 배우자의 연봉이 영향을 끼친다고 답했고,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응답한 사람은 12%였다.

그렇다면 배우자의 연봉은 어느 정도면 적당할까?? 남성의 42.5%는 배우자의 연봉이 2500~3000 만원 미만이면 적당하다고 답했고, 3000~3500만원이 26.3%로 뒤를 이었다. 반면, 여성의 경우 4000~4500만원이 43.5%로 가장 높았고, 뒤이어 3000~3500만원이 21.8%를 차지했다. 여성이 남성보다 배우자의 연봉 기대 수치가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결혼 후, 맞벌이를 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 총 응답자의 82%가 맞벌이를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중 여성의 88%, 남성은 81.3%가 맞벌이를 한다고 답해 남녀 모두 맞벌이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맞벌이 시 적정 가구소득은 8000만원 이상이 36%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00~7000미만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23%였으며, 5000~6000미만과 7000~8000미만이라고 대답한 사람은 각각 19%로 나타났다. 4000~5000미만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3%로 가장 낮게 조사되었다.

페이오픈 관계자는 “결혼 때문에 이직을 고민하는 남녀의 비율이 꽤 높은 것으로 보아 많은 사람들이 배우자의 연봉이 결혼에 영향을 끼친다고 말한 데에는 결혼비용의 부담과 이후의 경제적 문제가 원인이 되었을 것” 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