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 타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

‘썸’ 타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5.02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은 무엇에 반하나요?

파리의 몽상녀와 뉴욕의 소심남이 만드는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

오는 5월 개봉 예정인 영화 <에브리 잭 해즈 어 질>은 파리의 몽상가 ‘클로에’에게 뉴욕의 소심남 ‘잭’의 여행 가방이 잘못 배달되면서 시작되는 사랑을 그린 감성 로맨스로, 다른 도시에 살고 있는 남녀가 자신의 인연을 찾게 되기 까지의 과정을 유쾌하고 감성적으로 담아냈다. 영화의 제목인 <에브리 잭 해즈 어 질>(Every Jack has a Jill)은 미국의 속담 중 하나로, 국내 속담 중 ‘짚신도 제 짝이 있다.’와 비슷한 의미다. 지금 사랑하는 연인이 곁에 없더라도 자신에게 맞는 상대는 어딘가에 꼭 있으며, 인연은 언제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든 찾아올 수 있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의 본 포스터는 봄 기운을 가득 담은 싱그러운 분위기에 운명적 사랑을 기다리는 멜라니 로랑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담아냈다. 손을 턱에 괸 채, 공상에 빠진 듯한 표정으로 어딘가에 있을 자신의 짝을 기다리는 멜라니 로랑의 상큼한 모습과 “모르는 사람에게 꽂힌 적 있나요?”라는 카피는 누구나 한 번 쯤은 상상해 봤을 자신의 반쪽을 상상하게 해 영화 속에 펼쳐질 로맨스에 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파리와 뉴욕에서 살고 있는 남녀가 우연히 만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본 예고편 역시 유쾌함으로 가득차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을 짓게 한다. 큰 맘 먹고 파리로 여행을 갔다가 여행 가방을 잃어버리는 뉴욕의 소심남 ‘잭’(저스틴 바사)과 공상을 즐기는 파리의 몽상가 ‘클로에’(멜라니 로랑)가 분실된 여행가방으로 인해 만나게 되는 설정은 호기심을 자아낸다. 자신의 집으로 잘못 배송된 ‘잭’의 여행가방을 호기심에 우연히 열어본 ‘클로에’가 가방 속 물건들을 보고 자신의 반쪽이라 예감하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내며, ‘잭’이 여행가방 속 ‘클로에’의 메시지를 담은 사진들을 보고 호감을 느끼는 장면은 서로 다른 도시에서 살고 있는 이들의 사랑이 어떻게 이루어질 지 궁금하게 한다.

또한, ‘낭만적 도시’의 대명사인 파리와 뉴욕의 풍경을 아름답게 담아낸 영상과 감미로운 음악, 소품과 인테리어들을 통한 아기자기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링은 사랑스러움이 듬뿍 담긴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을 완성시켜 올 봄, 자신의 반쪽을 기다리는 모든 관객들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누구나 한 번쯤은 상상해 봤을 운명적인 사랑을 로맨틱하게 그려낸 감성 로맨스 <에브리 잭 해즈 어 질>은 새로운 사랑을 기다리는 모든 관객들의 기대를 받으며 오는 5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