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네이버, 정규직 근로자 98.1%로 고용형태 공시

네이버, 정규직 근로자 98.1%로 고용형태 공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3.03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는 전체 직원 중 정규직 비율이 98.1%를 기록했다고 고용정책기본법에 따른 고용형태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네이버 전체 직원 1,721명 중 정규직 근로자는 1,689명으로 집계됐다.

NBP, LINE주식회사, I&S 등의 네이버 자회사에도 전체 1,549명 중 98.5%인 1,525명이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관계사인 그린웹,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도 평균 99.3%의 높은 정규직 비율로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김상헌 대표는 “사내 구성원들에게 안정적인 근무 환경과 조건을 제공함으로써 회사와 직원이 함께 믿고, 성장해나갈 수 있는 근로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용형태 공시제는 300인 이상 사업장의 고용형태 현황을 매년 3월마다 의무로 공시하는 제도로, 대기업·공공기간에서 비정규직을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고자 2014년부터 처음 시행하는 제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