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이직 직장인, “나 다시 돌아갈래”

이직 직장인, “나 다시 돌아갈래”

  • 임종태 기자
  • 승인 2009.10.2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직 직장인 62.4% ‘이전 직장에서 제의시 U턴할 의향 있다’
이직을 경험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예전직장의 부름이 있다면 다시 돌아갈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직장으로 이직 후 비교해보니 옛 것이 좋더라는 것. 때문에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직장인이라면 움직임에 신중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060300) (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이직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 1천 185명을 대상으로 ‘이전 직장 재입사 여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전 직장에서 제의가 올 경우 U턴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직장인은 62.4%로 절반이 넘는 이직 경험 직장인들이 예전 직장으로 돌아갈 의향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번 이직을 결심했다면 돌이키기란 쉽지 않을 터. U턴 하고자 하는 이유를 물었다. 이에 대해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비교해보니 예전 직장시절이 더 나은 것 같아서’(51.7%)를 꼽았다. 떠나보니 예전 직장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는 직장인이 많았던 것. ▶‘이직 한 곳의 대우나 복리후생 혜택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18.1%)란 응답이 그 뒤를 이었고, ▶‘입사 전 약속했던 사항을 지키지 않아서’(8.9%) ▶‘회사의 비전이 맞지 않아서’(8.1%) ▶‘상사나 경영진과의 마찰로 인해’(3.2%) ▶‘기타’(9.9%) 등의 응답이 있었다.

그렇다면 이전 직장을 그만둘 당시의 이직 사유는 무엇이었을까.

이직의 주된 이유에 대해서는 ▶‘회사의 비전’이라고 답한 응답이 18.0%로 가장 많았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결심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회사의 비전이라는 것. 이어 ▶‘상사와 동료와의 마찰’(14.3%)과 ▶‘연봉’(13.8%), ▶‘회사의 경영난’(13.6%)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근무, 복리후생 등의 조건’(12.1%) ▶‘자기계발 기회가 없거나 부족해서’(11.2%) ▶‘개인 또는 가족 사정으로’(10.9%) ▶‘기타’(4.5%) ▶‘회사 인지도’(1.8%) 등의 의견이 있었다.

만약 이직 전 회사로 복귀하게 된다면 이직사유라고 밝힌 회사의 미전, 상사와 동료와의 마찰, 연봉 등의 조건이 크게 달라지긴 힘들 터.

이전과 동일한 연봉, 복리후생이라고 할지라도 복귀할 생각 있는가를 물었다. 그 결과 이전 직장으로 U턴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739명 중 62.9%에 해당하는 464명이 ▶‘복귀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조건들이 개선되지 않더라도 예전 직장으로 근무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