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경기도내 고교생, 소비생활 관련 규정 잘 몰라

경기도내 고교생, 소비생활 관련 규정 잘 몰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2.1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고교생의 소비생활 관련규정에 대한 인지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소비자정보센터)가 지난 해 11월과 12월 사이 도내 수원, 안양, 용인, 안산, 부천, 오산 등 6개 지역 고교3학년생 1,03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방문판매, 전화권유판매, 다단계판매 등의 청약철회기간”을 정확히 알고 있는 학생의 비율이 20~3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백화점, 마트, 수퍼, 의류신발매장 등 판매점에서 물품을 구입한 후 일정기간 이내에 철회할 수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학생도 87.7%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밖에도 “미성년자 법률행위의 효력”에 대해서는 48.3%, “전자상거래 청약철회기간”에 대해서는 40.8%만이 제대로 인지하고 있었으며, “1372소비자상담센터 전화번호”의 인지도도 41.5%로 미흡한 수준이었다.

반면, “미성년자 기준연령”에 대한 인지도는 60.5%, “특수거래 청약철회여부” 인지도는 71.4%로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소비자정보센터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미성년 소비자가 올바른 소비생활을 하고 규정을 알지 못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관련 규정에 대한 홍보 및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