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2014년 지방공무원 13701명 공개채용 선발

2014년 지방공무원 13701명 공개채용 선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2.1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행정부는 올해 지방자치단체에서 총 13,701명의 지방공무원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12,145명) 보다 1,556명(13%) 증가한 것으로 기초생활보장제도 개편(10월) 등 새로운 복지수요 증가와 지방소득세 독립세 전환에 따른 인력수요 증가 등 지방자치단체의 신규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직종별로는 일반직이 총 12,654명이며, 특정직(소방) 993명, 별정직 2명, 임기제 52명을 선발한다.
※ 일반직 : 12,654명(7급 367, 8·9급 11,938, 연구·지도직 349)

특히, 올해 처음으로 모집하는 시간선택제 공무원 684명(7급 2, 8·9급 682)의 응시 자격, 시험과목 및 정년은 일반직 공무원과 동일하며, 근무는 오전 또는 오후로 정하여 근무하게 되고(1일 4시간, 주 20시간), 보수는 근무시간에 비례하여 지급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시험 일정 및 선발인원은 2~3월중 시·도별로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할 예정이다.

3월 22일(토) 전국 동시에 시행되는 사회복지직 9급 공무원 공개경쟁임용 시험에서 총 1,870명(전일제 1,764, 시간선택제 106)을 선발하게 되고, 2월 현재 시·도별로 원서를 접수하고 있다.
※ 사회복지직 채용 증가추이 : ’12년 1,439명 → ’13년 1,505명(4.5%증) → ’14년 1,870명(24%증)
※ 기초생활보장제도 개편(’14.10) 등 복지수요 순증 : 1,177명

6월 21일(토) 시행되는 지방직 9급 공무원 공개경쟁임용 시험(서울은 6.28)의 원서접수는 시·도별로 3~4월중에, 10월 11일(토) 시행되는 지방직 7급 공채시험(서울은 6.28)의 원서접수는 시·도별로 7~8월중에 각각 실시된다.

또한, 고졸자의 공직진출 기회 확대를 위해 시행하는 기술계고 졸업(예정)자 경력경쟁임용시험은 지난해(165명) 대비 90명 증원된 255명을 선발한다. 고등학교 학과성적 상위 50% 이내의 졸업(예정)자 중 학교장의 추천을 받은 사람이 응시대상이며 10월 11일(서울은 별도 실시) 필기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 원서접수 및 면접시험 등 구체적인 일정은 자치단체별 홈페이지 공고문 참조

이와 함께 정부에서는 저소득층이나 장애인 등 소외계층에 대하여도 공직 진출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애인 구분모집은 7·9급 시험을 대상으로 지난해(469명)보다 210명이 더 증원된 679명을 선발한다.

저소득층 구분모집은 9급을 대상으로 지난해(342명)보다 125명이 증가된 467명을 선발하며, 지난해에 이어 북한이탈주민 대상모집도 9급을 대상으로 경력경쟁임용시험을 통해 5명을 선발한다.

한편, 2014년부터 면접시험 및 최종합격자 결정방식 등 공채시험 제도와 운영방식이 일부 변경된다.

기존 면접시험으로 당락을 결정하던 방식에서 면접결과에 따라 응시자를 우수·보통·미흡 등급으로 구분하고, 우수등급은 합격, 미흡등급은 불합격, 보통등급은 선발예정인원에 달할 때까지 필기시험성적순으로 최종 합격자를 결정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임용포기자가 있어도 불합격자 중 추가합격이 불가능했으나 올해부터는 임용포기자 발생시 면접불합격 대상에 해당하지 않은 사람(면접에서 ‘보통’등급을 받았으나 선발예정인원에 들지 못한 사람)중에서 추가로 합격자 결정이 가능해졌다.

정재근 안정행정부 지방행정실장은 “올해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경력단절여성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시간선택제 공무원을 처음으로 채용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저소득층, 북한이탈주민 등 취약계층의 공직 진출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기술계고 졸업(예정)자 등에 대하여도 공직문호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