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폐휴대폰 처리, 이젠 가까운 동네우체국에서

폐휴대폰 처리, 이젠 가까운 동네우체국에서

  • 하준철 기자
  • 승인 2009.10.2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국 직원 A씨는 얼마 전부터 민원인들로부터 비슷한 전화를 받고 있다. 내용은 ‘폐휴대폰을 기부하려고 하는데 왜 멀리 있는 우체국에서만 받느냐’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동네우체국에서도 받으면 참여가 더 늘어날 것’이라는 말도 했다.

폐휴대폰 처리가 한결 손쉬워진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남궁 민)는 폐휴대폰을 자원화해 수익금으로 지역사회를 돕는 ‘폐휴대폰 기부 프로젝트’에 국민들이 편리하게 동참할 수 있도록 전국의 모든 우체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가까운 동네 우체국에서도 폐휴대폰을 손쉽게 기부할 수 있게 됐다.

남궁 민 본부장은 “폐휴대폰을 가까운 동네우체국에서 기부할 수 있도록 전국으로 확대함에 따라 국민들이 보다 손쉽게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자원 재활용으로 환경오염도 막고 녹색성장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6월 서울시와 ‘폐휴대폰 회수택배’ 업무제휴를 맺어 지난달까지 3개월 동안 4만5,000개의 폐휴대폰을 회수했으며, 이번 확대 실시로 연말까지 10만개 이상을 회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폐휴대폰 1대에서 추출한 유가물은 금액으로 환산하면 3,500원으로 10만대를 회수할 경우 3억5,000만원의 가치가 있다.

연간 폐휴대폰은 1,400만대가 발생되지만, 약 300만대만 수거되고 그 중 1,100만대는 이른바 장롱폰으로 가정에 보관되거나 쓰레기로 배출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휴대전화 1t에서는 금 400g을 추출할 수 있어 금광석 1t을 채굴해 금 5g을 얻어내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80배 정도로 채산성이 높아 숨은 가치가 상당하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터넷우체국과 전국 체신청, 우체국 홈페이지를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