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전북도 노인일자리사업, 24000명의 일자리 창출 목표로 추진

전북도 노인일자리사업, 24000명의 일자리 창출 목표로 추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1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는 일하기를 희망하는 아르신들에게 맞춤형 노인일자리를 제공하여 ‘노인 3苦(건강, 빈곤, 고독) 해결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올해 노인일자리사업은 지난해 21,000명보다 3,000명이 늘어난 24,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추진하게 된다.

노인일자리사업 유형도 단순 환경개선 위주의 획일적 사업에서 요즘은 소외계층 돌봄사업, 공동작업, 인력파견 등 노인의 지혜와 경륜을 활용하고 지역문제 해결과 공공이익에 부합하고 사회적으로 효과가 높은 사업으로 확대 발전하고 있다.

2014년도 전라북도 노인일자리사업 추진 방향은 ‘사회 공헌형 일자리사업의 내실화’ 와 ‘괜찮은 노인일자리 창출’로 사회 공헌형 일자리사업의 내실화를 위해 거리환경 청소 등 단순사업은 확대 지양하고 초등학교 급식도우미사업, 노-노케어 등 사회적 유용성이 높은 사업의 비중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괜찮은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노인일자리사업 수행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여 정기적으로 기업체를 방문하여 일자리를 발굴하는 ‘괜찮은 일자리 발굴단’을 ‘13년에 이어 지속 운영할 계획이며, 기업 맞춤형 교육을 통해 기업에서 원하는 노인인력을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 괜찮은 노인일자리 : 월 58만원 이상(노인희망급여, 복지부), 10개월 이상, 4대 보험 가입

특히, 금년 신규 및 확대사업으로는 민간일자리를 확대를 위해 처음으로 도내 2천여개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기업체 전수조사를 추진, 노인고용 실태 및 노인고용 계획 등을 조사하게 되는데 구인업체는 필요인력 즉시 취업을 연계 및 맞춤형 직업훈련을 실시한 후 취업을 알선하는 신규사업이 추진된다.

또한, 그간 전주시 위주의 취업교육을 14개 전 시군으로 확대하여 시군 및 노인회 등을 통한 찾아가는 맞춤형 취업교육을 추진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더욱 취업교육이 활성화 되어 금년엔 더 많은 괜찮은 노인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노인의 경우 생활패턴이 보다 적극적으로 변화하였고, 빈곤율 6.1% 감소(참여 전 64.1%, 참여 후58.0%), 1인당 연간 의료비가 188천원 절감되는 등 사회·경제적으로 많은 효과를 가져와 노인들의 최고의 복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노인과 함께 일한 사람이 있는 경우 노인인력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58.6%에서 84.3%로 25.7%가 상승하여 노인인력에 대한 인식이 대체로 긍정적으로 변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노인들은 지금 관할지역 읍·면·동사무소 및 사업수행기관에 신청해야 한다.

또한 지역별 노인일자리사업 수행기관 및 참여자 모집기간 등 자세한 사항은 도청홈페이지에서도 확인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