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경남도, 기계융합소재 및 첨단나노융합 발전 가속 로드맵 마련

경남도, 기계융합소재 및 첨단나노융합 발전 가속 로드맵 마련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1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기계융합소재 및 나노융합산업을 3만 불 시대 창조경제의 중심인 미래 주력산업을 견인할 원동력으로 보고 2020년까지 기계융합소재 및 첨단나노융합산업 거점지역으로 육성한다는 비전으로 2014년부터 2022년까지 3단계추진 로드맵을 발표하였다.

경남도는 지난해부터 도내 산업집적도와 미래발전 가능성, 지역균형개발 등 여러 분야의 면밀한 검토를 거쳐 핵심전략산업인 5+1 산업을 중심으로 이를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방안을 마련, 경남 미래 50년 전략사업을 가속화시키기 위하여 기반산업인 기계융합소재와 미래산업인 첨단나노융합에 대한 중장기 육성계획을 준비하여 왔다.
※ 5+1 산업 : 지능형기계시스템, 조선해양플랜트, 항공, 첨단나노융합, 기계융합소재, 항노화바이오

기계융합소재산업 및 첨단나노융합산업 모두 원천기술을 다루는 산업분야로 완제품 보다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원료를 소재로,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기초 공정산업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휴대폰, TV, 자동차 등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거의 모든 제품에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

기계융합소재산업은 진주 뿌리기술지원센터, 기계융합소재인증센터 등 인프라 구축에 7,555억 원, 기계·항공·해양플랜트분야 기계융합소재 및 성형기술 개발에 1,870억 원, 수송기계·에너지부품 뿌리기술 고도화 기업지원에 180억 원, 소재부품기업 인증제 구축과 실용화 지원에 150억 원 등 2020년까지 총 9,755억 원을 투자하여 2011년 대비 매출액 2조 5천억 원 증액과 신규고용 2,500여 명을 창출하여 첨단기계·항공·조선해양플랜트 등 후방산업과의 동반상승 시너지 효과를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 후방산업 : 제품소재를 주로 생산하는 업종(전방사업 : 소비자가 주로 접하는 업종)

첨단나노융합산업은 나노융합산업 육성 거점기관 설립 및 클러스터 조성, 국내 최대 나노융합산업 국가산업단지 지정·육성(3,427,000㎡)과 나노금형 제작 원천기술의 고신뢰성 실현(신뢰성 ‘12년95%→’20년100%) 등 3가지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2020년까지 총 7,668억 원을 투자, 3조 7천억 원의 경제효과와 일자리 3천8백 개를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경제통상본부장(하승철)은 “산업트랜드의 변화를 반영한 기계융합소재산업과 첨단나노융합산업의 중장기계획이 마련됨에 따라 경남 미래 50년 전략 사업의 주요 핵심산업으로서 선도적 역할과 함께 다양한 산업이 융합된 기술 선진화를 이뤄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및 창조경제 실현에 적극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