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경기도, 2014년 1단계 공공근로사업 시작

경기도, 2014년 1단계 공공근로사업 시작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0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이번 달부터 오는 4월말까지 4개월 동안 저소득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공근로사업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 335억 원이 투입되는 공공근로사업은 도내 31개 시·군에 마련된 1,900개 사업장별로 실시되며, 정기소득이 없는 취업취약계층 4,500명이 참여하게 된다.

참여자격은 사업개시일 현재 실업자,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이면서 재산이 1억 3,500만 원 이하인 사람으로 참여자들은 사전 접수를 통해 지난해 12월말 확정했다.

참여자들은 ▲DB구축지원사업, ▲서비스지원사업, ▲환경정화사업 등의 업무에 투입되며, 65세 미만은 주 25시간, 65세 이상은 주 15시간 근무하여 교통비 3,000원을 포함, 하루 8시간 근무시 4만 4,680원의 임금을 받게 된다.

특히 도는 일자리창출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된 직업상담사를 공공근로사업을 활용해 주민센터와 전철역 등 다중집합장소에 111명 배치했다. 도는 직업상담사가 도민들의 취업률 향상과 구인구직 미스매치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일자리센터 관계자는 “공공근로사업 참여자에게 채용박람회 참여 알선, 취업상담 등 취업활동을 적극 지원해 안정적인 일자리로의 전환을 유도할 방침”이라며 “이밖에도 사업 참여자를 위한 이동건강검진 및 문화예술단 공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올해 4개월씩 4천여 명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총 3번의 공공근로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며 2단계 사업은 5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