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시, 걸으며 건강챙기고 기부도 하는 건강계단 조성

서울시, 걸으며 건강챙기고 기부도 하는 건강계단 조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시민의 비만을 예방하고 생활 속에서 걷기를 유도하는 환경을 만들고자, 서울시청 시민청 입구에 ‘기부하는 가야금 건강계단’을 조성하고 6일(월)에 시민들에게 공개한다고 밝혔다.

‘기부하는 가야금 건강계단’은 시민청에서 서울광장으로 나가는 계단에 조성되는데,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십장생 디자인이 적용됐고, 계단을 오를 때 가야금 연주도 소리가 난다.

건강계단에는 이용자수를 카운트하는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시민이 계단을 이용할 때마다 10원씩 기부되며 누적 금액이 전광판을 통해 게시되고 기부금은 3년간 한국야쿠르트에서 지원한다.

서울시는 기부하는 건강계단 설치 전에 시민청 입구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는 시민 150명 대상으로 계단이용 행태 조사를 실시하였다.

시민의 94.8%는 계단과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되어져 있을 경우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계단을 이용할 경우 기부금이 적립된다면, 계단을 이용하겠는가?’라는 질문에서는 응답 시민의 81.2% ‘이용하겠다.’라고 응답해 기부하는 건강계단의 이용 의사를 밝혔다.

계단 이용을 즐겁게 하기 위해 연주될 음악 선호도 조사에서도 우리나라 전통악기·음악(90.3%), 클래식·연주곡(81.2%), 인기가요·팝송(59.7%) 순으로 조사되어, 우리나라 전통악기·음악을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건강계단 조성에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의미의 십장생 디자인이 적용하였으며, 계단을 밟으면 센서가 작동하여 조명이 켜지면서 다양한 가야금 소리가 난다.

이런 노력으로 계단 오르는 것을 즐겁게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건강실천과 더불어 기부문화 정착까지 유도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서울의 명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6일(월) 오전 11시에 기부하는 건강계단 준공식을 개최하며 시민들이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할 것을 권장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시민은 계단에 그려진 십장생 찾기 이벤트, 포토존에서 사진 찍고 페이스북에 올리기 등의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번에 건강계단에 대한 시민의 이용행태를 모니터링하여 사용자가 많아질 경우 자치구로 확대하여 설치할 계획이다.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실장은 “서울시의 기부하는 가야금 건강계단이 출퇴근시 또는 지하철 이용시에도 틈틈이 신체활동을 하고 움직임이 생활화 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하는 시민의 참여 비율이 높아져 비만예방은 물론 건강수명 연장에도 기여하길 바라며, 기부금은 장애인 등 건강취약계층의 건강을 지원하는데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