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전남도, 올해 수출 목표 460억 달러

전남도, 올해 수출 목표 460억 달러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0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는 올해 수출 목표 46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출을 촉진할 ‘2014년 통상진흥사업 시행계획’을 수립, 단위사업별 세부 추진 계획 시행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전남도 수출 실적은 엔저 및 중국 성장률 둔화 등 해외 통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2013년 11월 말 현재까지 380억 달러를 기록, 예년과 비슷한 실적을 보였다. 연말까지는 전년보다 1.2% 늘어난 424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최근 10년간 연평균 수출 증가율은 18.8%로 전국 1위다. 10년 전인 2004년보다 수출액은 126억 달러에서 380억 달러로 3.5배 늘었고 수출 국가는 149개국에서 168개국으로 19개국, 수출 품목은 741품목에서 1천418품목으로 677품목이 늘어 수출시장 다변화로 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남도의 올해 수출 목표는 지난해보다 8.5% 늘어난 460억 달러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4개 중점 추진과제에 총 29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신흥시장 개척 및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중소기업의 해외 종합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무역교류단 파견, 해외박람회 참가, 바이어 초청 등 7개 단위사업에 4억 3천800만 원을 투입키로 했다. 신규기업 및 공동체기업과 도 전략품목(신소재·조선 기자재·생물의약·기능성 특산자원) 생산기업의 참여 기회를 확대시키기 위해 해외마케팅 사업 참가 신청 시 우대할 방침이다.

또한 기존 수출상품의 세계화 및 신규 상품 발굴을 위해 중소기업의 수출 경쟁력 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차세대일류상품 생산기업 육성, 수출상품 디자인 개발, 홍보 동영상 제작 지원, 수출보험료 지원,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등 7개 단위사업에 6억 5천만 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자력 수출역량 제고사업도 추진한다. 수출 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수출 전문가가 현장에서 적극 해결하고 무역 전문 인력이 없는 중소기업에 맞춤형 교육을 통해 자력 수출 역량을 최대한 배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통상닥터제, 무역 전문교육 등 5개 단위사업에 1억 4천700만 원을 지원한다.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해외마케팅 강화사업에도 나선다. 우수한 친환경농수산식품의 대중국 수출 비중 확대를 위해 고정유통망 확보 및 해외 판촉 강화와 농수산무역 전문교육을 실시해 수출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키로 했다. 이를 위해 국제식품박람회 참가 지원,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수출에이전트 운영 등 10개 단위사업에 16억 7천만 원을 투입한다.

정순주 전남도 경제과학국장은 “미국 양적완화 축소, 중국 성장률 둔화 등 해외 통상 환경이 날로 어려워지고 있어 무역협회 등 수출 유관기관과 협력해 적합한 참여업체와 파견지역을 선정, 최대한 성과를 유도할 계획”이라며 “수출 잠재력이 있는 신규 업체, 마을기업, 공동체 기업 등에 참여 기회를 줘 해외 마케팅사업의 공평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