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시, 홍익대학교 일대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지역’으로 조성

서울시, 홍익대학교 일대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지역’으로 조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1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바이트 청년 종사자가 많은 홍익대학교 일대가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지역’으로 조성된다. 시는 이번 홍대 일대를 첫 시작으로 아르바이트 청년이 많이 종사하는 대학가, 서울시청 주변 등으로 그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추후에는 프랜차이즈 기업 등 특정 업종을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업종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정당한 대우받는 환경 조성위해 고용업주·아르바이트생 노무교육, 모니터링단 운영

이를 위해 서울시는 먼저 마포구청, 지역상인회, 서울시 노동복지센터 등과 연계해 홍대 주변 아르바이트생, 고용업주 등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노무교육을 실시하고, 표준근로계약서를 교부해 최저임금·유급휴일 및 휴게시간 보장 등 아르바이트 청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으며 노동의 소중한 가치를 깨달을 수 있는 좋은 근로환경을 만든다.

또 대학생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아르바이트 근로실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에 따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의 지도·감독을 병행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도 마련한다.

이외에도 서울시에서 제작한 ‘노동법 교육동영상’을 기관·단체·기업에 지속적으로 보급하고, ‘서울 알바신고 센터’의 신고 접수와 노무상담, 교육 등을 활성화 하는 등 아르바이트 청(소)년들의 권리보호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첫 활동으로 시민참여 캠페인개최, 아르바이트 청년대상 무료 건강검진 실시

서울시는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지역’ 조성을 위한 첫 활동으로 오는 20일(금) 아르바이트 근로환경 개선 시민참여 캠페인을 개최하고 또 아르바이트 청년을 위한 무료 건강검진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아르바이트 청년 행복한 첫 일터만들기 캠페인 개최, 10여개기관 150여명 참여

먼저 오후 3시부터 홍대역~합정역 사이와 홍대앞 걷고 싶은 거리(와우산로길)일대에서는 ‘아르바이트 청년 행복한 첫 일터 만들기 캠페인’이 펼쳐진다.

이번 캠페인에는 (사)한국외식업중앙회, (사)한국편의점협회,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마포구청, 서울시 노동복지센터(구로·서대문·성동·노원) 등 10여개 기관·단체의 회원과 직원, 홍익대 걷고 싶은 거리 상인회 등 150여명이 참여하며, 일대 식당·편의점·카페·PC방 등 아르바이트 청년이 많이 근무하는 사업장을 개별 방문해 노동관계법 준수 등을 적극 유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노동관계법 준수 유도, 표준근로계약서 배부, 노동상담 / 법률지원서비스 제공

아울러 사업주와 아르바이트 종사자들에게 시간당 최저임금이 올해 4,860원에서 내년에는 5,210원으로 인상됨을 알리고 ‘계약기간’, ‘업무내용’, ‘근로시간’, ‘임금금액 및 지급일’ 등을 명시한 서울시 제작 표준근로계약서를 배부한다.

이외에도 걷고 싶은 거리에 노무상담 부스를 설치, 서울시 노동복지센터 공인노무사가 직접 아르바이트 청년 노동상담 및 법률지원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청년은 물론 시민들의 아르바이트 근로환경개선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해 ‘아르바이트 청년이 서울에 바란다’라는 정책보드판도 운영한다.

서울시는 아르바이트 고용 사업장에서의 기본적인 근로조건은 물론 당연히 지켜야 할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 등의 고질화된 사회 풍토를 개선하기 위해 이와같은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초(’13.1.7~2.28) 고용노동부에서 연소자, 대학생을 다수 고용하는 사업장 919개소를 대상으로 노동관계법 위반 여부에 대해 감독한 결과, 근로조건 명시위반 595건 등 총 2,756건(789개소, 85.8%)의 위반사항이 발견됐다.

△아르바이트 청년 대상 엑스레이 촬영, 혈액검사 등 무료건강검진 실시

이날 캠페인과 함께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홍대 걷고 싶은 거리에서는 아르바이트 청년을 위한 무료 건강검진이 실시된다.

이번 건강검진은 ‘엑스레이 촬영’과 ‘혈액검사’를 통해 간염과 결핵 감염여부를 중점적으로 검사하며 검진결과는 약 20일 후 이메일이나 우편으로 받을 수 있다.

무료 건강검진은 서울의료원 등 9개 시립병원 의료진으로 구성된 ‘나눔진료봉사단’이 실시하며 아르바이트 청년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서울시 관계자는 무료건강검진은 건강관리에 소홀한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건강을 돌봄은 물론 근로환경개선에 대한 사용자와 시민들의 인식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엄연숙 서울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아르바이트 청년들의 정당한 권리보호는 우리 사회의 책임”이라며 시민들이 따뜻한 시선으로 아르바이트 청년들이 첫 일터에서 소중한 경험을 통해 사회에 나갈 수 있도록 배려해 줄 것을 당부하며, 홍익대 캠페인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서울시 전역에서 캠페인을 실시해 아르바이트 하기 좋은 서울조성과 건강한 아르바이트 풍토를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