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41%, 곧 우리나라도 소셜채용 활발해질 것

구직자 41%, 곧 우리나라도 소셜채용 활발해질 것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1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리크루팅 소프트웨어 회사인 잡바이트(Jobvite)가 발표한 <2013년 소셜 리크루팅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기업 78%가 링크드인 등의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채용을 진행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개인 정보 공개에 다소 보수적인 우리나라는 언제쯤 소셜 채용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까?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포트폴리오 SNS 웰던투(www.welldone.to)와 함께 신입직 구직자 273명과 남녀 직장인 269명을 대상으로 <소셜 채용 전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향후 SNS를 이용한 소셜 채용이 국내에서도 활발히 진행되리라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현재 회사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들 보다는 신입직 구직자들이 소셜 채용에 대해 좀 더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신입직 구직자들 중 41.0%가 ‘조만간 우리나라도 소셜 채용이 본격화 되리라 생각한다’고 답했고, △직장인들은 신입직 구직자 보다 조금 더 적은 34.2%가 그러할 것이라고 전망한 것.

그렇다면 실제로 취업과 이직 시 기업 인사담당자가 지원자의 SNS를 보고 취업 합격 당락을 평가하는 것에는 어떤 의견을 가지고 있을까?

질문 결과, ‘찬성한다’는 의견은 32.3%, ‘반대 의견’은 67.7%로 나타났다.

SNS가 채용 과정 중 미치는 영향에 대한 찬성 의견은 △직장인들이 34.6%로 △신입직 구직자(30.0%)에 비해 좀 더 높게 나타났는데, 이들이 찬성하는 이유는 ▲면접이나 서류전형에서 보여줄 수 없었던 나의 잠재력을 알아줄 것 같아서(48.6%) ▲취업이나 이직 제안이 더 많이 들어올 것 같아서(27.4%) ▲나와 잘 맞는 기업문화에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아서(22.9%) 등이라고 답했다.

반면, SNS가 채용 당락에 영향을 주는 것에 반대하는 이들은 ▲SNS와 업무능력 등은 별개라고 생각되기 때문에(40.9%) ▲사생활 침해라고 생각돼서(30.5%) ▲채용에 영향을 미친다면 SNS를 편하게 이용 못할 것 같아서(28.3%) 등의 이유로 SNS를 채용 평가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에 반대했다.

한편,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 상에 개인 정보를 어디까지 노출해야 할지에 관한 질문에서는 남녀 성별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왔다.

남성들은 ▲개인의 취미 및 관심사(39.0%)와 ▲학력(졸업한 고등학교, 대학교 등_30.7%) 등의 개인정보 노출 범위가 적당하다는 의견이 다소 높았던 반면, 여성들은 ▲학력(49.5%) ▲거주지역(45.6%) 등의 정보가 노출되는 것이 괜찮다는 의견이 높았다.

하지만 남녀 모두 ▲결혼 및 가족정보(1.5%) ▲본인이 방문한 장소(7.7%) ▲친구관계(10.7%) 등의 정보가 노출되는 것이 괜찮다는 의견은 극히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