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신입사원과 대리 이상급 상사가 생각하는 A급 부하직원의 조건, ‘천차만별’

신입사원과 대리 이상급 상사가 생각하는 A급 부하직원의 조건, ‘천차만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30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724명을 대상으로 ‘A급 부하직원의 조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대리 이상 급 직장인이 생각하는 ‘A급 부하직원’이란, ‘말 귀를 잘 알아듣는 후배’(30.6%) 였다. ‘조직을 위해 헌실할 줄 아는 후배’는 19.7%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핑계를 대지 않는 후배’(16.6%), ‘좋은 아이디어가 있는 후배’(12.1%), ‘혼난 후에도 풀 죽지 않는 후배’(8.6%), ‘내 편을 들어주는 후배’(5.5%), ‘칭찬을 잘하는 후배’(3.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신입사원이 생각하는 A급 부하직원의 조건은 달랐다. 신입사원들이 꼽은 A급 부하직원에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는 후배’(26.7%)가 1위에 올랐고, 2위는 ‘핑계를 대지 않는 후배’(17.1%), 3위 ‘말 귀를 잘 알아듣는 후배’(15.6%)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선배 직장인들은 위와 같은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C급 부하직원을 어떻게 다루고 있을까?

‘격려과 동기부여’로 C급 부하직원을 훈계한다는 선배 직장인이 36.6%를 차지했다. ‘당근과 채찍’ 요법을 쓴다는 응답자가 27.2%, ‘솔선수범한 모습을 보인다’가 22.5%, ‘사사건건 간섭해 가르치는 것이 최고’(6.2%), ‘다그침’(4.6%)의 순이었다. C급 부하직원의 ‘해고를 유도’한다는 선배 직장인도 2.3%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