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삼성전자, ‘삼성 나눔 빌리지’ 아프리카서 첫 선

삼성전자, ‘삼성 나눔 빌리지’ 아프리카서 첫 선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삼성 나눔 빌리지’ 아프리카서 첫 선

삼성전자가 저소득 국가에 마을 형태로 의료·교육·생활편의 시설들을 구축해 빈곤과 질병문제를 해소하고, 경제적 자립까지 돕는 ‘삼성 나눔 빌리지’ 프로젝트를 본격 전개한다.

‘삼성 나눔 빌리지’의 첫 시도로 아프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태양광을 이용한 진료센터·학교·조명·발전기 등을 한 마을에 집중시키는 형태로 ‘삼성 디지털 빌리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위치한 갤라거 에스테이츠(Gallagher Estates) 컨퍼런스 센터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부 관계자, 각국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디지털 빌리지’ 시범 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삼성 디지털 빌리지’는 태양광을 이용하는 이동형 의료차, 원격진료센터, 인터넷스쿨, 발전기, 랜턴 등 시설로 구성된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태양광 원격진료센터는 환자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 시스템과 서버를 갖추고 있으며, 대형병원과 화상회의로 진단과 처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고, 내과 전문 의료진에게 진료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주변 마을 곳곳을 돌며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동형 의료차는 눈·귀·치아 진단과 혈액 분석 등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아프리카 질병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지리·경제적 장벽을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양광 인터넷스쿨은 삼성전자가 아프리카 지역에 보급한 대표 교육시설로 태양광에서 얻은 전력으로 대형 디스플레이와 노트북을 구동시켜 양방향 멀티미디어 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보급할 발전기는 마을, 학교, 병원, 경찰, 관공서 등에 전기를 공급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범아프리카의회의 즈벨레투 마다사(Zwelethu Madasa) 사무국장은 “삼성 디지털 빌리지는 아프리카의 많은 나라들이 직면하고 있는 교육과 건강 문제를 태양광 기반의 통합솔루션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우수사례”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아프리카총괄 홍성룡 상무는 “아프리카 곳곳에 세울 삼성 디지털 빌리지에서 교육과 진료는 물론 경제적 자립을 위한 활동들이 활발히 일어날 수 있도록 정부 및 국제단체들과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남아공을 시작으로 에티오피아, 가봉 등 ‘삼성 디지털 빌리지’ 구축 국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삼성 나눔 빌리지’ 프로젝트를 확산할 예정이며, 세계 곳곳의 사람들이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우수인재 발굴까지 연계하는 CSV(Create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활동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