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취업준비생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중

취업준비생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중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 시장에도 ‘묻지마’라는 단어가 등장한지 오래다. 청년 세대의 취업난이 전공이나 적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마구잡이 식으로 입사 지원을 하게 되는 ‘묻지마 지원’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688명을 대상으로 ‘묻지마 지원’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53.6%에 해당하는 구직자가 묻지마 지원을 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묻지마 지원을 한 이유로는 ‘취업을 빨리 끝내야 한다는 조급함 때문에’(30.5%)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묻지마 지원을 할 수밖에 없다는 구직자가 19%로 집계되었고, ‘적성을 못 찾아서’라는 의견도 15.7%를 차지했다.

또, ‘현재의 스펙으로는 원하는 기업에 갈 수 없기 때문에’(13.1%), ‘지원을 쉬지 않아야 한다는 의무감 때문에’(13.1%), ‘어떤 기업이 좋은지 판가름 할 수 있는 정보를 찾기 어려워서’(9.9%) 등의 의견이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묻지마 지원’으로 어느 전형까지 합격할 수 있었을까? ‘서류 전형’에서 탈락했다는 응답이 2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류 전형까지만 합격’했다는 의견이 25.5%였고, ‘최종합격’이 21.7%, ‘인적성 검사 합격’이 13.8% 의 순으로 나타났다.

묻지마 지원 후 최종합격을 한 뒤 입사한 기업에서 다시 퇴사를 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평균 5개월 이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