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인사담당자 48%, 면접 온 지원자에게 ‘누구세요?’

인사담당자 48%, 면접 온 지원자에게 ‘누구세요?’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2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의 인사담당자 약 2명중 1명은 면접 보러 온 지원자가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해 당황했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실제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사진 보정을 전혀 하지 않은 사진’이 이력서 사진에 적합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국내기업 인사담당자 523명을 대상으로 ‘이력서에 적함한 사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인사담당자 대부분이(97.9%) ‘면접 보러 온 지원자의 실제 얼굴과 이력서 사진의 모습이 달라 당황했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에는 ‘누구인지 알아보기는 했으나 조금 달랐다’(49.9%)는 답변도 있었으나, ‘누구인지 못 알아봤다’(48.0%)는 답변도 절반에 가까워 이력서 사진의 보정을 많이 하는 지원자들이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풀이됐다.

그럼 이력서 사진에서 인상(이미지)를 좌우하는 요인은 무엇일까? 조사결과(*복수선택) 인사담당자들은 ‘표정’(50.7%)이 인상을 가장 크게 좌우한다고 답했다. 이어 헤어스타일(35.9%)과 바른자세(30.2%) 순으로 높았다.

이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다소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표정(40.0%) 다음으로 바른자세(33.3%)가 인상(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나,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표정(57.9%) 다음으로 헤어스타일(35.0%)이나 바른자세(34.7%)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이력서 사진에 적합한 표정은 어떤 표정일까? ①무표정 ②자연스러운 미소 ③치아가 보이는 작은 웃음 ④치아가 보이는 큰 웃음 4가지로 구분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표정을 조사한 결과, ‘치아가 보이는 작은 웃음’이 적합하다는 인사담당자가 49.9%로 과반수에 달했다. 다음으로 ‘입은 다물고 자연스럽게 미소 짓는’ 표정(35.4%)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높았다.

그러나 대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입을 다물고 자연스럽게 미소 짓는’ 표정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37.3%로 작은 미소(33.3%)보다 소폭 높았다.

반면 무표정이 적합하다는 의견은 전체 응답자 중 5.2%에 불과했다.

이력서 사진의 보정 단계를 ①실제얼굴 ②피부보정 ③윤곽보정_조금 ④윤곽보정_많이의 4단계로 나눠 가장 적합한 단계를 조사한 결과, ‘피부보정’(50.1%) 정도가 가장 적합하다는 의견이 가장 높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사진 보정을 하지 않은 ‘실제얼굴’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28.5%로 10명중 3명 정도로 많았다.

특히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에는 사진보정을 하지 않은 사진이 이력서에 적합하다는 의견이 45.3%로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