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중년, 편안한 시야로 독서의 계절 가을 만끽하자

중년, 편안한 시야로 독서의 계절 가을 만끽하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24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년, 편안한 시야로 독서의 계절 가을 만끽하자

벌써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청명한 하늘과 시원한 날씨는 독서와 사색에 안성맞춤이다. 편안한 독서를 위한 필수 조건은 바로 편안한 시야다. 하지만 노안이 찾아온 중년들은 근거리 시야가 잘 보이지 않아 잠깐의 독서에도 쉽게 눈이 침침해지고 피로해지기 쉽다.

특히 4-50대가 되면 눈이 침침해지고 가까운 글씨가 안 보이는 노안의 증상이 발생한다.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카메라의 자동 초점 조절능력이 감소하는 것처럼 눈의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근육이 탄력을 잃으며 조절능력이 떨어져 가까운 물체나 글씨가 잘 안보이고 침침해지는 증상이다.

과거에는 노안이 왔을 때 돋보기 안경으로 시력을 교정하곤 했다. 하지만 돋보기 안경은 근거리 시야만 교정 가능 하며, 썼다 벗었다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이러한 돋보기 안경의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아이템이 바로 누진다초점렌즈다.

누진다초점렌즈는 안경 도수를 점진적으로 배열하여 가까운 거리부터 먼 거리까지 원, 근거리 시력을 동시에 교정할 수 있어 하나의 안경으로 모든 거리에서 선명한 시야가 가능하다. 또한 외관상으로는 일반 안경렌즈와 동일하게 보이기 때문에 노안이 왔다는 것을 전혀 드러내지 않는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세계 1위이자 세계 최초 누진다초점렌즈인 바리락스 54년의 광학기술이 집약된 ‘바리락스 S 시리즈’는 기존 누진다초점렌즈가 가지고 있는 한계를 넘어 최소한의 울렁임과 넓은 시야를 동시에 제공해 기존 누진다초점렌즈에 적응하지 못했던 사용자도 편안하게 적응할 수 있다.

바리락스 S시리즈는 독서 외에도 생활 속에서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운전시 양 옆을 볼 때, 빠른 속도로 컴퓨터 화면을 응시하거나 골프 등 움직임이 많은 활동에도 눈동자의 움직임이나 머리움직임에 제약이 적어 마치 누진다초점렌즈를 착용하지 않은 것처럼 원거리, 중간거리, 가까운 거리를 모두다 편안하게 볼 수 있다.

㈜에실로코리아의 크리스토프 비라드 대표이사는 "프랑스에서는 노안이 오면 자연스럽게 누진다초점안경을 착용할 만큼 시력교정과 눈 건강에 관심이 많다”며 “한국의 중년들도 정교한 시각적 성능을 제공하는 누진다초점렌즈 바리락스를 통해 편안하고 선명한 시야를 갖길 바란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