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서울·청계광장에서 한가위상차림 저렴하게 준비하세요

서울·청계광장에서 한가위상차림 저렴하게 준비하세요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0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 가면 전국 각지에서 올라 온 추석 상차림용 명품 농수특산물을 시중가격보다 최대 30%까지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서울시는 9월 4일(수)~8일(일)까지 민족 대명절인 한가위를 앞두고 전국 133개 시·군이 인증한 농수특산물과 제수용품 2,000여종을 시중보다 10~30% 저렴하게 판매하는 ‘나눔가득 농수산물 서울장터’를 5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133개 시·군 2천여 명품 농수특산물 최대 30% 저렴, 전국 최대 직거래장터>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그동안 414만 명(’09년 106만 명, ’10년 67만 명, `11년 102만명, `12년 139만명)이 행사장을 방문해 260억 원(’09년 56억 원, 10년 60억 원, `11년 68억 원, `12년 76억원)의 매출액을 올린 성공적인 직거래장터로, 단일행사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장터’가 생산농가에는 실질적 소득을 보장하고 서울 시민들에게는 질 좋은 우리 농수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서민 경제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는 뜻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전10시~오후6시, 공주 밤·나주 배·통영 멸치 등 판매, 시음·시식행사도 개최>

먼저 서울광장에는 133개 시군이 판매부스를 만들어 여주 쌀, 공주 밤, 나주 배, 금산 인삼, 영동 포도, 통영 멸치, 서귀포 감귤 등 지방의 특색이 있는 상품 2천여 종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또 판매부스 내에는 각 지역의 농산물의 우수성을 체험할 수 있는 시음·시식과 떡메치기·전통한지공예 체험 등도 함께 진행돼 장터를 방문한 어린이와 해외 관광객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방의 특색 있는 전통 문화공연, 고장 홍보 등 다양한 볼거리도 선보여>

서울광장 메인무대에서는 4일(수)~7일(토)까지 경남 밀양아리랑, 전남 남도민요 등 각 도의 대표적인 문화공연과 고장을 홍보하는 ‘내고장 홍보의 날’ 행사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