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2013년 하반기 건설업 일평균임금 148,380원

2013년 하반기 건설업 일평균임금 148,380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0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협회가 2013년 9월 1일자로 공표하는 2013년 하반기 적용 건설업 임금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117개 직종의 일평균임금은 전반기에 비해 4.7% 상승한 148,380원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전체 117개 직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91개 일반공사직종은 전반기 대비 4.4% 상승하였고, 광전자 2.45%, 문화재 5.73%, 원자력 10.13%, 그리고 기타직종은 3.8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고품질 시공을 요구하는 원자력·플랜트 직종은 전반기 대비 플랜트배관공 4.8%, 플랜트제관공 2.1%, 플랜트특별인부 7.8%, 원자력플랜트전공 9.7% 상승하는 등 16개 직종평균 5.81% 상승하였고, 광전자직종 등 정보통신공사 관련 직종은 통신내선공 6.7%, 무선안테나공 7.2%, 통신관련산업기사 4.2% 상승하여 11개 직종평균 4.94%의 상승세를 보였다. 문화재 관련 직종 또한 도편수 5%, 드잡이공 10.7%, 한식와공 2% 등 12개 직종평균 5.73% 상승하였다.

토목·건축 공사현장에 가장 많이 투입되는 15개 주요 직종인 보통인부, 철근공, 콘크리트공, 형틀목공 등은 각각 3.1%, 8.0%, 4.8%, 14.9% 상승하여 평균상승률이 5.93%로 나타났다. 특히 형틀목공의 경우 인력 품귀현상으로 인해 임금이 대폭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117개 직종 중 최고임금과 최저임금 직종은 송전활선전공과 보통인부로 각각 373,352원과 83,975원으로 4배이상의 임금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번 조사결과 전반기에 비해 문화재직종과 원자력 관련 직종 등 임금이 전반적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는데, 이에 대하여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숙련인력 고령화에 따른 수급부족, 민간부문의 해외 플랜트 및 발전소 수주에 따른 전문기능인력 부족, 전력난에 대비한 발전설비 공사 물량 증가, 높은 숙련도를 요하는 문화재 직종의 임금 상승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통계는 전국 2,000개 공사현장의 2013년 5월 건설근로자 임금을 조사·집계한 것으로 2013년 9월 1일부터 건설공사 원가계산에 적용할 수 있으며,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보고서(공표자료)’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http://www.cak.or.kr) → 건설업무 → 건설적산기준 → 건설임금 메뉴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