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SNS 피로 느끼는 이유 1위 ‘사생활 노출될까 걱정’

SNS 피로 느끼는 이유 1위 ‘사생활 노출될까 걱정’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8.2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사용자 10명 중 8~9명은 SNS를 통해 연결되는 너무 많은 정보와 관계로 인해 피로감이나 불편함을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커뮤니케이션는 네이트온 패널을 통해 싸이월드,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중 1개 이상의 SNS를 사용하는 만 14세~39세 남녀 1,037명을 대상으로 SNS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SNS 불만요인(중복응답) 중 ‘콘텐츠 피드(feed)’(88%), ‘사생활 노출'(85%), ‘인맥관리’(84%) 등에서 이용자 대부분이 SNS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21일 밝혔다.

각 항목 중에서도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 내 사생활과 솔직한 글이 노출될까 걱정된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51.8%로 가장 많았고 ‘친하지 않은 사람의 친구 신청’(39.1%) ‘빈번하게 쓰는 특정인 몇 명에 의한 글 도배’(38%) ‘원하지 않는 상대에게 내가 친구로 추천되는 것’(36,9%) 등을 꼽았다.

그 외에 ‘내가 작성한 글과 연관된 내 과거의 글을 함께 보기가 어렵다’(36.7%), ‘내가 글을 올린 시점에만 댓글이 달리고 이후에는 반응이 없다’(35.2%), ‘한번 친구를 맺으면 차단하거나 삭제하는 것이 어렵다’(25.4%) 등도 있었다.

SNS를 사용하는 목적으로는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 모두 ‘지인의 소식을 확인하고 안부를 주고받기 위해서’라고 답한 이용자가 가장 많았던 반면, 싸이월드는 ‘일상생활에 대한 기록을 위해서’(57.1%)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SNS에서 관계를 맺고 있는 인맥 수는 ‘50~150명’ 사이가 카카카오스토리(34.5%), 페이스북(34.5%), 싸이월드(33.9%) 모두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 ‘50명 이하‘의 비중은 전화번호부 주소록을 기반으로 인맥을 맺는 카카오스토리( 55%)가 ‘150명 이상’은 페이스북이 30.4%로 타 서비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에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 학부 류철균 교수는 “무분별한 네트워크 연결과 정보 과부하로 인한 SNS피로감이 더욱 심화 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양적 확장이 중심이 됐던 SNS에서 ‘내’가 중심이 되어 인맥과 정보를 선택적(selective)으로 활용하고 소중한 사람들과의 진정한 소통을 위한 방향으로 SNS의 새 흐름이 형성 될 것”이라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