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올 여름 휴가 지난해보다 지출 늘리겠다” 12.3% 불과

“올 여름 휴가 지난해보다 지출 늘리겠다” 12.3% 불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7.0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휴가 예상지출 계획 설문조사... 지난 해보다 지출 늘리겠다. 12.3% 불과!

올 여름 휴가 비용으로 대다수 국민들은 지난해보다 적게 쓰거나 비슷한 수준의 지출, 또는 휴가비용을 쓰지 않을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선호하는 휴가지로는 국내의 산과 계곡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지난해 비교 여름휴가 비용 계획]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6월 27일 전국 성인남녀 1,06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비교 올 여름 휴가 비용 지출 계획을 물은 결과 31.8%가 ‘작년보다 적게 지출’을 31.6%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지출’을 하겠다고 밝혔다. 12.3%는 ‘작년보다 많이 지출’ 응답을 했으며, 휴가 비용을 쓸 계획이 없는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도 24.3%가 나왔다.

‘작년 보다 적게 지출’은 50대(34.6%)와 60대 이상(34.6%), 경북권(40.1%)과 서울권(38.7%), 전업주부(37.4%)와 농/축/수산업(37.2%)에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은 50대(34.9%)와 40대(34.7%), 경기권(37.8%)과 경북권(33.3%), 생산/판매/서비스직(55.3%)과 사무/관리직(36.0%)에서, ‘작년보다 많이 지출’은 30대(24.3%)와 40대(15.1%), 서울권(14.5%)과 경남권(14.3%), 사무/관리직(19.6%)과 기타/무직(17.1%)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여름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은 60대 이상(41.0%)과 20대(25.8%), 전라권(33.7%)과 경남권(31.3%), 기타/무직(40.6%)과 학생(37.3%)에서 많이 나왔다.

[여름휴가 선호지]

선호하는 휴가지로는 46.1%가 ‘국내 산 또는 계곡’, 32.7%가 ‘국내 바다 또는 해변’, 13.7%가 ‘국내 워터파크 등 위락시설’, 7.5%가 ‘해외여행’을 손꼽았다.

‘국내 산 또는 계곡’ 응답은 50대(60.4%)와 60대 이상(59.9%), 경북권(57.1%)과 경남권(50.3%), 전업주부(54.4%)와 농/축/수산업(53.1%)에서, ‘국내 바다 또는 해변’은 20대(42.6%)와 30대(41.6%), 충청권(37.1%)과 전라권(35.3%), 학생(52.7%)과 기타/무직(48.1%)에서, ‘국내 위락시설’은 40대(18.5%)와 20대(14.5%), 전라권(19.5%)과 서울권(17.5%), 자영업(16.2%)과 전업주부(15.2%)에서, ‘해외여행’은 20대(14.7%)와 30대(11.0%), 서울권(11.1%)과 경기권(7.8%), 사무/관리직(13.4%)과 생산/판매/서비스직(10.1%)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태우 연구원은 “지난해보다 여름휴가 비용을 더 늘리겠다는 응답이 12.3%에 불과한 것은 경제 불황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휴가지의 경우 연령대별 선호 지역이 다른 것이 눈에 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6월 27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60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