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37%, ‘이것’ 때문에 휴가 떠난다

직장인 37%, ‘이것’ 때문에 휴가 떠난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3.06.2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37%, ‘이것’ 때문에 휴가 떠난다

휴가 일정은 ‘8월 초’가 34.7%로 가장 많았으며, ‘7월 말’(25.1%), ‘8월 중순’(13%), ‘8월 말’(9.2%), ‘7월 중순’(8.3%) 등의 순이었다.

기간은 ‘5일’을 연이어 쓰겠다는 의견이 33.7%를 차지했고, ‘3일’이 21.6%, ‘4일’ 18.7%, ‘5일 이상’ 14%, ‘3일 미만’이 12.1%로 나타났다.

휴가 파트너를 묻는 질문에는 ‘가족’이 26.8%로 제일 높은 비율을 보였고, 26.4%는 ‘혼자서’ 여름 휴가를 보낼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애인’과 함께 보낼 것이라는 직장인의 비율이 24.3%, ‘친구들’이 15.5%, ‘친척’ 3.6%, ‘직장 동료’ 0.9%, ‘이웃’ 0.4%, ‘동호회’ 0.1%의 순이었다.

휴가 비용은 ‘30~40만원’을 쓸 것이라는 응답자가 29.1%로 가장 많았다. ‘10~20만원’이 21%, ‘50~60만원’ 10.6%, ‘60만원 이상’이 10.4%였으며, ‘최대한 쓰지 않을 예정’이라는 응답자는 9.7%, ‘10만원 이내’라는 응답자는 6.5%로 나타나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이번 휴가에 비용을 절약하기 보다는 휴가를 즐기는 것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되었다.

한편, 휴가를 포기한 직장인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회사 내 휴가시스템이 미비’하여 휴가를 사용할 수 없다는 직장인이 23.5%였다. ‘업무 상의 이유’를 꼽은 직장인이 19%, ‘같이 갈 사람이 없어서’가 17.7%, ‘경제적 여건’이 17.3%, ‘회사 내 사정’ 13.1%, ‘엄청난 인파, 도로 정체 등을 겪는 것이 싫어서’ 8.8%였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올 여름 휴가에서 가장 얻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37.3%의 직장인이 여름 휴가의 목적으로 ‘정신적 안정’을 꼽았다. 33.7%의 직장인은 ‘신체적 휴식’이 여름 휴가의 목적이라고 응답했으며, ‘함께 간 사람들과 친목을 다지기 위해’라는 응답도 14.7%였다. 이어 ‘독서, 공부 등의 자기계발’을 하겠다는 직장인이 4.7%, ‘휴가지에서 애인 만들기’가 4.2%, ‘SNS 등을 이용해 주변 사람들에 자랑하기 위해’가 2.7%, ‘성형 등 미용계발’이 1.6%로 조사되었다.

그런가 하면 직장인이 생각하는 최고의 휴가로는 무려 59.9%의 직장인이 ‘인파가 몰리지 않는 곳에서 즐기는 릴렉스 휴가’를 선택했다. 다음은 ‘해수욕장-워터파크-계곡 등으로 떠나는 스펙타클 휴가’(21.3%), ‘집에서 즐기는 리얼 휴가’(14.7%), ‘영화관-공연장-한강 등 도심에서 즐기는 씨티 휴가’(4.1%)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