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쓰리랑’ 최고 ‘5.2%’ 8주 연속 목요 예능 완벽 접수! 정서주, 배아현 ‘마술 트롯’ 꺾고 3주 만에 일등석 탈환!

‘미스쓰리랑’ 최고 ‘5.2%’ 8주 연속 목요 예능 완벽 접수! 정서주, 배아현 ‘마술 트롯’ 꺾고 3주 만에 일등석 탈환!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2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쓰리랑’ 배아현, 변신 마술+공중 부양까지… 진기명기 트롯 무대 “열정 만수르”
TV CHOSUN ‘미스쓰리랑’
사진 제공 : TV CHOSUN ‘미스쓰리랑’

'미스쓰리랑' 승률의 여왕 정서주가 일등석 탈환에 성공했다.

6월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6월 20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쓰리랑’은 전국 기준 4.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 시간대 방송된 전 채널 예능 프로그램 1위, 동 시간대 종편 및 케이블 1위, 6월 20일 방송된 모든 종편 프로그램 중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한 순간 최고 시청률은 5.2%로 집계됐으며, ‘미스쓰리랑’은 8주 연속 목요일 전체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날 '미스쓰리랑'은 '대장님 대장님 우리 대장님' 특집으로 꾸며졌다. '네 박자 대장' 송대관, '헤메코 대장' 태진아, '섹시 대장' 설하윤이 게스트로 합류한 가운데, 트롯계 레전드 선배들의 계보를 잇는 차세대 트롯 퀸들의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졌다. '미스쓰리랑'은 회를 거듭할수록 넘치는 볼거리와 진정성 있는 무대를 쏟아내고 있다. 이번 주 역시 두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하는 소름 유발 무대의 향연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첫 라운드에서는 미(美) 오유진과 염유리, 추혁진의 대결이 성사됐다. 이날 ‘막둥이 대장’ 오유진은 이태호 원곡의 '간대요 글쎄'를 선곡했고 구성진 꺾기와 풍성한 성량으로 "기계야 기계, 너무 잘한다"라는 선배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 ‘미모 여신’ 염유리는 이미자 원곡의 '섬마을 선생님'으로 멜로디언 연주를 곁들인 재기발랄한 무대를 선보였다. 청아한 가창력과 수준급 악기 실력을 펼쳐낸 염유리는 100점 만점을 획득해 라운드 승리를 가져갔다.

2라운드에서는 진(眞) 정서주, 송대관, 최수호가 치열한 한판승을 펼쳤다. 송대관 모창 능력자로 정평이 난 '최대관' 최수호는 이날 방송에서도 송대관 원곡의 '차표 한 장'으로 맛깔스러운 무대를 펼쳐냈다. 송대관은 박일남 원곡의 '갈대의 순정'으로 중후한 저음을 선보이며 후배들의 기립박수를 유발했다. 송대관과 '최대관'에 대적하는 '음색 요정' 정서주는 주현미 원곡의 '눈물의 블루스'로 주현미를 연상케 하는 국보급 음색을 막힘없이 선보였다. 한 치의 우열을 가리기 힘든 완벽한 무대가 펼쳐져 단 1초도 TV 앞에서 눈을 뗄 수 없는 시간이었다.

다음 라운드에서는 '미스쓰리랑' 최초로 울릉도, 독도의 팬심을 두고 겨루게 됐다. 먼저 ‘정통령’ 배아현은 영탁 원곡의 '찐이야'를 부르며 '마술 트롯'이라는 진기명기를 연출해 무대를 장악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역시 열정 만수르", "차원이 다르다", "이건 백 점 줘야지" 등의 호평을 쏟아냈다. 이어 '코통령' 김소연은 흠잡을 데 없는 가창력과 기분 좋은 에너지로 송가인 원곡의 '거문고야'를 열창했다. 배아현과 김소연의 완벽한 무대를 제치고 승리를 가져간 이는 '군통령' 설하윤이었다. 서지오 원곡의 '남이가'를 준비한 설하윤은 흥겨운 퍼포먼스로 97점을 획득, 진 팀의 7연속 무승 행진을 끊어냈다.

4라운드 대결에서는 미스김과 태진아, 진욱이 맞붙었다. 이날 태진아는 김상배 원곡의 '안돼요 안돼'를 선곡, 애절한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9전 무승의 전설 '무승의 아이콘' 미스김은 박서진 원곡의 '사랑할 나이'로 풍부한 성량과 간드러진 음색을 뽐냈다. 미스김의 노래는 트롯의 매력을 오롯이 느끼게 하는 신명 나는 무대였지만, 95점이라는 아쉬운 점수에 그쳤다. 미스김이 TV CHOSUN 대결 프로그램 역사상 최대 기록인 '10연패' 홍지윤과 타이기록을 세웠고, 이에 그녀의 첫 승 신화는 언제쯤 쓰일 수 있을지 다음 주 대결 결과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나영, 정슬, 진혜언이 대결을 펼쳤다. ‘만능 끼통령’ 나영은 남진 원곡의 '나야 나'로 흥을 돋우는 춤과 무대 매너, 그리고 가창력까지 삼박자가 고루 어우러진 무대를 꾸몄다. ‘구음 대장’ 진혜언은 본인의 필승 곡인 정의송 원곡의 '님이여'로 호소력 짙은 보이스를 뽐냈다. 원곡자 설하윤 앞에서 '눌러주세요'를 선보인 ‘댄스 트롯 일인자’ 정슬은 설하윤에게 "저보다 나은 무대"였다는 격찬을 받았다. 정슬은 본인이 가진 섹시한 매력을 십분 발휘하였고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날 대결의 승리는 정서주가 이끄는 진 팀이 가져갔다. 선 팀과 미 팀이 나란히 일반석과 꼬리석에 앉게 되며, 결과는 진-선-미 순서대로 돌아갔다. 이처럼 매주 그 무엇도 예측할 수 없는 무대와 결과가 '미스쓰리랑'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과연 다음 주에는 또 어떤 무대들이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TV CHOSUN ‘미스쓰리랑’은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편, TV CHOSUN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오픈 계정에서 ‘미스쓰리랑’ 지역별 응원 투표와 응원 영상을 모집하고 있다. 추첨을 통해 ‘미스쓰리랑’ 멤버들과 함께하는 영상통화와 전국 투어 콘서트 티켓 등 다양한 선물이 전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