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최다니엘, "제가 상대역 황정음과 바람났다고.." 시트콤 촬영 당시 돌았던 소문의 진실 공개!

MBC '라디오스타' 최다니엘, "제가 상대역 황정음과 바람났다고.." 시트콤 촬영 당시 돌았던 소문의 진실 공개!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니엘, '근황의 아이콘' 수식어 질색하는 이유.. ”활동 계속했는데..“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최다니엘이 국민적인 인기를 모았던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 촬영 당시 돌았던 소문의 진실을 공개한다.

오는 6월 19일 수요일 밤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 황윤상)에서는 윤상, 최다니엘, 권정열, 고영배가 출연하는 ‘난 안경 벗는 건 딱 질색이니까’ 특집으로 꾸며진다.

언제나 근황이 궁금한 ‘근황의 아이콘’ 배우 최다니엘이 시트콤 ‘안경좌’로 ‘라스’를 찾는다. 최다니엘은 “군대 갔다 오고 드라마와 영화 촬영도 하고, 라디오 DJ도 했다. 그렇게 활동을 계속했는데..”라며 근황의 아이콘이지만 이 수식어를 질색하는 이유를 밝혀 공감을 안겼다.

최다니엘은 뽀로로, 유재석과 함께 대한민국 안경 3대장으로 불리지만, 실제로는 시력이 1.0이라 안경이 필요 없을 정도로 시력이 좋다고. 그럼에도 안경을 쓸 수밖에 없는 사연을 밝히자, 고영배는 “제가 제일 싫어하는 스타일이다”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고, 권정열은 “지금이라도 (게스트를) 바꿔 달라”고 요청했다고 해 도대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다니엘은 ‘안경좌’ 타이틀을 얻은 후 제나이를 잃었다면서 ‘지붕뚫고 하이킥’ 당시 동갑인 윤시윤과 삼촌-조카 사이로 나왔던 사실을 언급했다. 또 이지적인 이미지가 있지만, 수학능력시험에서 수리영역 점수를 80점 만점에 5점을 받은 반전 과거를 공개하기도.

그는 ‘지붕뚫고 하이킥’ 촬영 당시 상대 배우 황정음과 바람이 났다는 소문이 있었다며 그에 대한 진실을 밝힌다. 또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린 새드엔딩의 반전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최다니엘은 “세경과 둘이 먼저 결말을 들었다”고 밝히며 “극중 세경의 입장에선 해피엔딩이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과연 어떤 비하인드가 있었을지 이목이 쏠린다.

그런가 하면, 최다니엘이 CF계 킹으로 불린 과거와 숨만 쉬어도 짤을 만드는 능력자(?)로 활약하며 쏟아낸 화제의 짤도 공개됐는데, 이를 본 김구라는 “다니엘은 안경 써야겠다~”라고 반응해 폭소를 유발했다는 전언이다.

최다니엘이 시트콤 촬영 당시 돌았던 소문의 진실 등은 오는 6월 1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