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네스, 프리미어리그와 첫 글로벌 축구 파트너십 발표

기네스, 프리미어리그와 첫 글로벌 축구 파트너십 발표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1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네스가 프리미어리그의 공식 맥주로 첫 글로벌 축구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사진은 더블린 기네스 스토어하우스의 상징적인 문 앞에 놓여 있는 프리미어리그 트로피

프리미엄 주류 기업 디아지오는 세계 판매 1위 스타우트 브랜드 기네스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첫 글로벌 축구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파트너십에 따라 2024-2025 프리미어리그 시즌부터 4년간 기네스는 공식 맥주로, 기네스 0.0은 공식 논알콜릭(Non-alcoholic) 맥주로 지정된다. 또한 기네스는 프리미어리그의 공식 책임 음주 파트너로 함께하며 시즌 동안 책임 음주를 홍보 및 장려할 예정이다.

기네스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경기장 안팎의 축구 커뮤니티를 서포트하고, 소비자와 전 세계의 열정적인 프리미어리그 팬들 사이에 새로운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네스는 차별화된 마케팅, 창의적인 광고, 세계적인 스포츠 스폰서십의 경험을 활용해 흥미롭고 매력적인 경험을 축구 팬들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존 케네디(John Kennedy) 디아지오 유럽 대표(President Europe, Diageo)는 “기네스 0.0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축구 리그인 프리미어리그의 공식 논알콜릭 맥주라는 점을 활용해 기네스 브랜드의 성공을 이어가고 축구를 통해 새로운 커뮤니티와 소통하며 글로벌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힐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스티븐 오켈리(Stephen O’Kelly) 기네스 글로벌 브랜드 디렉터(Global Brand Director, Guinness)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프리미어리그와 기네스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만나 멋진 경기에 어울리는 훌륭한 한 잔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기네스는 8월에 새롭게 선보일 캠페인을 통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EPL을 즐기는 수백만 명의 글로벌 팬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윌 브래스(Will Brass) 프리미어리그 CCO (Chief Commercial Officer, the Premier League)는 “스포츠 마케팅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창의성과 혁신, 스토리텔링을 보여준 기네스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다”며 “프리미어리그 축구 관람 기회를 확장하고, 리그의 명성에 어울리는 활동을 도모하는 장기적인 관계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현재 189개국 9억 가구에 중계되는 대표적인 축구 리그다. 기네스는 오는 8월 새로운 캠페인을 선보여 경기가 진행되는 날 전 세계 펍과 리테일 채널에서 기네스와 프리미어 리그를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