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푹 쉬면 다행이야' 배우 이성민, '문어 대파전'으로 요리 실력 공개! "한 장에 만 오천 원" 자화자찬

MBC '푹 쉬면 다행이야' 배우 이성민, '문어 대파전'으로 요리 실력 공개! "한 장에 만 오천 원" 자화자찬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1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푹다행' 송지효, 0.5성급 무인도 출격하나?! 무인도 요리에 "나도 가고 싶어" 부러움 폭발!
MBC ‘푹 쉬면 다행이야’
사진 제공 : MBC ‘푹 쉬면 다행이야’

‘푹 쉬면 다행이야’ 배우 이성민이 무인도에서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6월 1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푹 쉬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김문기, 이준범, 김기호 / 작가 권정희 / 이하 ‘푹다행’)에서 ‘안CEO’ 안정환은 0.5성급 무인도 객실 확장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위해 배우 이성민, 김성균, 배정남, 임현성, 경수진, 그리고 김남일을 일일 일꾼으로 초대한다. 스튜디오에는 붐, 송지효, 김종민, 빌리(Billlie) 츠키가 출연해 이들을 지켜보며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객실 확장 및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위해 열일한 0.5성급 무인도 임직원들은 ‘내손내잡’한 식재료들로 저녁 식사를 준비한다. 셰프가 없는 0.5성급 무인도에서 배우들이 각각 일을 분담해 요리를 만든다.

먼저 이성민은 ‘문어 대파전’을 만들기로 한다. 파전에 주로 쓰는 쪽파가 없어 대파로 전을 만들게 된 이성민. 그는 반죽에 넣을 대파를 정성스레 손질하고, 향을 가미하기 위해 미나리까지 넣는다.

가장 중요한 재료인 문어만 남은 가운데, 그는 문어 삶기를 담당한 안정환에게 훈수를 두며 최고의 ‘문어 대파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문어 대파전’이 완성되고, 자신의 요리를 맛본 이성민은 “한 장에 만 오천 원”이라고 자화자찬한다고 해 호기심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평소에도 요리를 자주 한다는 김성균은 생선 손질 실력을 뽐낸다. 또한 자신이 손질한 생선을 넣고 오직 무인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특별한 미역국까지 끓인다. 이어 경수진은 양념 담당으로서 다양한 요리에 쓰일 양념들을 척척 만들어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배우들 각자의 장기를 발휘한 맛있는 한 끼가 완성되고, 이들은 폭풍 먹방으로 노동의 힘듦을 잊는다. 그중 김남일은 한 음식을 먹고 이를 만든 배우에게 “요리사로 전향하라”는 극찬을 한다. 역대급 메뉴와 역대급 먹방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송지효도 “나도 무인도에 가고 싶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성민을 비롯한 배우들이 실력 발휘를 톡톡히 한 무인도 저녁 식사는 오늘(10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푹 쉬면 다행이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