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북스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 출간

스마트북스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 출간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6.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 표지

스마트북스가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를 펴냈다.

2025년은 AI 챗봇의 실체를 마주하는 원년이 될 전망이다. 김덕진 IT커뮤니케이션연구소장과 프롬프트 엔지니어 서승완 대표가 새로운 책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를 통해 이러한 AI 챗봇 트렌드와 활용법을 소개한다. 이 책은 지난 10년 동안 IT 트렌드의 최전선에 있었던 두 전문가가 다양한 강의현장에서 만난 사용자 1만 명의 요구를 반영해 제작했다.

책에서는 일상과 업무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60개의 챗봇을 선정해 그 활용법과 제작법을 상세히 설명한다. 범용 필수 챗봇부터 기획자, 크리에이터, 마케터, 교강사, 1인 기업가 등을 위한 맞춤형 챗봇까지 다양한 예제를 담고 있다.

김덕진 소장은 “AI 챗봇은 일의 미래를 보여준다.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는 2025년 AI 챗봇의 대전환을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 책은 16주 연속 종합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AI 2024 트렌드&활용백과’의 후속작으로, AI의 최신 발전 동향을 다루며 독자들이 보다 나은 AI 활용법을 익힐 수 있도록 돕는다.

책은 GPT-4o 등 최신 챗봇의 업데이트 내용과 오픈AI의 챗GPT 멘션 기능을 이용한 회의록 작성·보고서 작성·마케팅 전략 수립·통계 분석과 같이 전문가 챗봇들을 다양한 용도로 손쉽게 활용하는 법을 담고 있다.

또한 ‘홍보기사’ 템플릿, ‘SNS 홍보 게시물’ 템플릿, ‘고객 리뷰 자동 답글’ 템플릿 등 다양한 프롬프트 예제가 담겨 있어 누구나 손쉽게 맞춤형 챗봇을 제작할 수 있다.

서승완 대표는 “질문이 바뀌면 결과가 바뀐다. 내 업무에 맞춘 AI 챗봇을 만들기 위해서는 프롬프트 엔지니어링의 기본 구조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정호 명지대학 특임교수는 이 책에 대해 “변화의 흐름을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와이스트릿 기자는 “AI를 활용할 줄 알아야 AI가 두렵지 않다”며 책을 추천했다. 인지과학자 김상균 교수 또한 “이 책은 상상하는 모든 것이 현실이 되는 세상으로 인도할 것”이라고 평했다.

‘챗봇 2025 트렌드&활용백과’는 직장인, 대학생, 1인 기업가 등 AI 챗봇을 활용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유용한 참고서가 될 것이다. AI 챗봇의 활용법을 이해하고, 나만의 맞춤형 워크플로를 만들어 AI 생활을 즐겨보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