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푹 쉬면 다행이야' 정호영, 0.5성급 무인도 섬마카세 오픈! "이보다 신선할 순 없다"

MBC '푹 쉬면 다행이야' 정호영, 0.5성급 무인도 섬마카세 오픈! "이보다 신선할 순 없다"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2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푹다행' 손님 앞에서 초밥 쥐는 정호영 "나에게도 첫 도전" 두근두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사진 제공 : MBC ‘푹 쉬면 다행이야’

‘푹 쉬면 다행이야’ 정호영이 0.5성급 무인도에서 ‘섬마카세’를 오픈한다.

5월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푹 쉬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김문기, 이준범, 김기호 / 작가 권정희 / 이하 ‘푹다행’)에서는 임직원 붐이 처음으로 ‘안CEO’ 안정환 없이 0.5성급 무인도 운영에 도전한다. 붐의 첫 0.5성급 무인도 운영에는 박준형, 박지현 그리고 셰프 정호영이 함께한다. 스튜디오에서는 CEO 안정환, 임직원 김대호를 비롯해 코요태 신지와 가수 장예은이 이를 지켜볼 예정이다.

이날 정호영은 일꾼들이 잡아 온 해산물로 ‘섬마카세’를 오픈한다. 손님들 앞에서 바로 초밥을 쥐기 위해 먼저 재료부터 손질한다. 이때 수산업 경력자 박지현은 성게를 손질해달라는 정호영의 부탁에 칼을 잡고 실력 발휘를 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정호영은 전채요리로 나갈 해삼 초회를 만들기 위해 해삼을 삶는다. 0.5성급 무인도 첫 번째 체크인 당시 이연복이 삶은 해삼이 작게 쪼그라드는 걸 본 적이 있던 붐은 걱정하지만, 정호영은 “작아지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 있어 한다. 과연 해삼이 줄어들지 않게 삶은 그의 비법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이어 준비된 재료들을 가지고 손님 앞에 간 정호영. 그는 손님들에게 “대한민국 어떤 일식집보다 신선한 재료”라며 자신 있게 이야기한다. 특히 육지에서 먹는 성게알은 대부분 명반 작업을 거친 것이지만, 0.5성급 무인도 섬마카세에서 먹는 성게알은 잡은 그대로 바로 내놓는 거라 특별한 신선함을 자랑했다는 전언. “이렇게 손님 가까이에서 초밥을 쥐는 건 나에게도 처음”이라며 긴장한 정호영이 무사히 ‘섬마카세’ 코스 요리를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이 치솟는다.

한편 일식 대가 정호영이 역대급 신선한 식재료로 선보이는 ‘섬마카세’는 오늘(27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푹 쉬면 다행이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