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렬 “김성근 감독 1000승 기념 시구, 직접 선택받아”

지상렬 “김성근 감독 1000승 기념 시구, 직접 선택받아”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근 감독이 정근우에게 조언한 ‘지도자의 자격’은?
정근우의 야구인생
사진 : 정근우의 야구인생

방송인 지상렬이 ‘야신’ 김성근 감독의 1000승 기념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던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지상렬은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정근우의 야구인생’ 김성근 감독 편에 깜짝 게스트로 출연했다. 인천 출신으로 평소 SK 와이번스 열렬한 팬이었던 지상렬이 김성근 감독을 만나기 위해 직접 평소 친분이 있는 정근우의 ‘야구인생’ 촬영장에 나타난 것.
 
지상렬은 “개인적으로 김성근 감독님이랑 한 공간에서 산소를 마신다는 게 영광이다”며 “감독님이 SK에 있을 당시 본인의 1000승 기념 시구를 나에게 맡겼다. 당시에는 장동건, 김승우 같은 배우들이 시구를 많이 하던 시절인데, 그냥 내가 좋다며 나에게 맡긴다고 해서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성근 감독은 “여러 후보 중에 지상렬을 선택했다”며 “좋은 소문을 많이 들어서 알고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지상렬은 2008년 9월 12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시구자로 마운드에 섰다. 이날 시구는 지상렬에게 데뷔 후 첫 프로야구 시구이기도 했다.
 
또 지상렬은 김성근 감독과 방송에서 쌓은 인연도 공개했다. 지상렬은 “내가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두 번이나 출연하셨다. 첫 출연 날, 비가 많이 와서 살짝 지각을 하셨는데 다음에 흔쾌히 다시 또 오겠다고 하시더라. 두 번째 오셨을 때 죽은 피 다 빼고 가셨다”고 밝혔다. 지상렬은 “감독님은 방송에서는 어디서든 좋은 기운 흔적만 남겨주신다. 어마어마한 에너지를 가지고 계시다”며 “(다른 세상에서 온) 외계인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지상렬은 김성근 감독에게 평소 아끼는 동생인 정근우가 어떤 지도자가 됐으면 좋겠냐고 묻기도 했다. 김성근 감독은 “지도자가 되고 싶으면 모든 걸 배워야 한다. 하나 가지고는 절대로 이기지 못한다”며 “만약 내가 투수를 모르면 투수에 대해 공부해야 된다. 모든 걸 다 알고, 본인이 경기 흐름을 볼 줄 알아야 빠르게 판단하고 결단할 수 있다”고 지도자의 자격에 대해 조언하기도 했다.
 
한편 ‘정근우의 야구인생’은 악마 2루수로 불렸던 레전드 프로야구 선수 정근우가 운영하는 야구 전문 유튜브 채널이다. ‘정근우의 야구인생’ 김성근 감독 출연분은 공개 일주일 만에 1, 2회에 걸쳐 15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야구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