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오늘 라베했어’ 전현무X김광규 미소교정기 장착 “벌 쏘인 줄…” 폭소

‘나 오늘 라베했어’ 전현무X김광규 미소교정기 장착 “벌 쏘인 줄…” 폭소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오늘 라베했어’ 김광규, 2살 형 김국진에 애교 작렬 ‘전현무 기겁’
MBC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

‘나 오늘 라베했어’ 전현무와 김광규가 비주얼 쇼크 웃음을 선사한다.

5월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에서는 전현무, 김국진, 김광규 절친들의 케미가 폭발한다. 세 사람 모두 평소에도 끈끈한 친분을 자랑하는 만큼, 서로에 대해 아슬아슬(?) 발언을 쏟아내는 것. 유쾌한 절친 3인방이 빵빵 터뜨려줄 웃음 포인트가 무엇일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날 명랑클럽 4인방(전현무, 김국진, 권은비, 문정현 프로)은 깜짝 게스트 김광규, 윤성빈과 함께 라운딩에 나선다. 전현무는 김광규X문정현 프로와, 권은비는 김국진X윤성빈과 팀을 이뤄 대결을 펼친다. 본격적인 대결 시작 전 김국진은 “우리는 명랑 골프 클럽을 추구한다. 명랑은 매너다. 어떤 상황에서도 명랑하게! 짜증을 내선 안 된다”라고 말한다.

이어 김국진은 라운딩 중 짜증 내는 사람에게 주어질 벌칙 ‘미소 교정기’를 공개한다. 충격적인 ‘미소 교정기’ 장착 비주얼을 확인한 전현무, 권은비, 김광규, 윤성빈은 “절대 짜증 내지 않겠다”라고 다짐한다. 하지만 그 다짐은 얼마 가지 못하고, 결국 전현무와 김광규가 ‘미소 교정기’를 장착하게 된다. ‘미소 교정기’를 장착하고 정체불명의 외계어(?)를 쏟아내는 전현무와 김광규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된다. 급기야 한쪽에서 “벌에 쏘인 것 같다”라는 감상이 들리기도.

그런가 하면 2살 차이 김국진과 김광규의 티키타카도 빛난다. 라운딩 중 김국진이 김광규를 자연스럽게 “광규야”라고 부르자 전현무의 눈이 동그래진다. 깜짝 놀란 전현무가 “국진이 형이 형이야?”라고 묻자 김광규는 “훨씬 동생이야”라며 억울해한다. 하지만 이내 김국진에게 필살 애교를 선보인다. 이에 전현무가 기겁한다고. 과연 전현무를 깜짝 놀라게 한 김광규의 애교는 무엇일까.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다시 한번 손에 땀을 쥐는 라운딩이 펼쳐진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는 전무후무 명랑클럽의 즐거운 라운딩 현장은 5월 21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 오늘 라베했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