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 '원곡자' 브아걸 제아도 인정한 명품 무대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 '원곡자' 브아걸 제아도 인정한 명품 무대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20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스오브라이프, 레전드 명곡 'Sixth Sense' 재해석한 완성형 걸그룹
송스틸러 방송 캡처
사진 : 송스틸러 방송 캡처

걸그룹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가 실력파 걸그룹의 저력을 보여줬다.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지난 19일 방송된 MBC '송스틸러'에 출연했다. 이날 데뷔 1년도 채 되기 전에 상을 휩쓸며 라이징 걸그룹으로 주목받은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저희가 아무래도 음악성에 있어서는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어떤 장르든 소화력이 뛰어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멤버 쥴리가 자작 랩을, 벨이 아리아나 그란데의 노래를 자신만의 R&B 팝 감성으로 소화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레전드 명곡 'Sixth Sense'의 송 스틸에 나섰다. '돌고래 고음'으로 불리는 초고음 파트와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Sixth Sense'로 제아와 대결을 펼치게 된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휴식 시간마다 목을 풀고 무대를 위한 의상을 제작하는 등 남다른 열의를 드러냈다.

무대에 오르기 전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 선배님들이 레전드 4인조 걸그룹이신데 5세대 4인조 걸그룹인 저희의 패기로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우리 느낌대로 충분히 멋있게 하고 싶고 욕심나는만큼 좋은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고 선배 가수들 역시 실력파 걸그룹으로 주목받는 만큼 이들의 무대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댄서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파워풀한 랩과 안정적인 가창력, 팀의 강점을 살린 퍼포먼스까지 신인답지 않은 완성도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원곡자인 제아는 "시상식 무대를 왜 여기서 하나. 원곡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잘 살려서 좋은 무대를 만들어냈고 멤버 한 명 한 명이 모두 보석 같은 실력을 갖추고 있어서 엄마의 마음으로 무대를 봤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Sixth Sense' 송 스틸에 성공한 KISS OF LIFE(키스오브라이프)는 베스트 송 스틸러 후보에 올랐다. 이들은 "이 무대를 준비하며 정말 많은 부담을 느꼈다. 고음 파트가 워낙 높고 선배님들이 워낙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계셔서 그 뒤를 따라가겠다고 메인 보컬인 벨이 정말 노력을 많이 했다. 좋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