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 고경표-강한나-주종혁 삼각관계 불태울 초특급 ‘메기녀’의 등판! 제작진, "상상도 못할 인물" 예고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 고경표-강한나-주종혁 삼각관계 불태울 초특급 ‘메기녀’의 등판! 제작진, "상상도 못할 인물" 예고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1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경표-강한나-주종혁 삼각 러브라인 더 불타오른다!
SLL·키이스트
사진제공 : SLL·키이스트

JTBC ‘비밀은 없어’ 고경표-강한나-주종혁의 얽히고 설킨 삼각 로맨스가 오늘(16일)을 기점으로 더욱 불타오를 전망이다. 여기에 이들이 촬영하고 있는 솔로 연애 예능 ‘커플천국’에 새로운 ‘메기녀’의 등판이 예고되면서 러브라인 지각 변동까지 예고돼 궁금증을 더욱 드높인다.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극본 최경선, 연출 장지연, 기획 SLL, 제작 SLL·키이스트)에서 송기백(고경표)-온우주(강한나)-김정헌(주종혁)의 러브라인에 불이 지펴졌다. 기백과 우주는 서로를 신경 쓰는데 여념 없었다. 기백은 우주가 자신에게 뒷돈이라도 받은 거 아니냐는 주변 사람들의 오해를 받자 거짓말까지 해가며 그녀를 보호했고, 우주는 예능 초보 기백이 걱정돼 그를 챙기기 바빴다. 그러다 지난 엔딩에서는 서로를 향해 서운하고 설레는 마음을 숨김 없이 털어 놓으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역시나 제목대로 비밀 없는 로맨스의 진가가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정헌 역시 우주를 향한 마음을 꺼내 보이기 시작했다. 왜 ‘커플천국’에 출연했냐는 작가 우주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사위, 국민MC 다 좋고 감사한데, 뭔가 허전하더라. 그래서 처음으로 뒤를 한번 돌아봤는데 꼭 되찾고 싶은 게 하나 보였다”며 ‘X(전연인)’ 우주를 향한 미련을 드러낸 것. 기백이 조난당해 우주가 혈혈단신으로 밤이 깊은 산속에 들어갔을 때도 “당장 낙오된 사람들 다 찾아와라. 안 그러면 이 프로그램 먼지 한 톨 안 남기고 다 뒤집어 엎겠다”며 메인 PD 채연(김새벽)에게 화를 냈다.

기백과 정헌 사이에 숨겨진 서사가 있다는 점 또한 이들의 관계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포인트다. 기백과 정헌은 고등학교 동창인데도 데면데면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데, 지난 방송에서 친한 친구였던 두 사람 사이에 함께 다녔던 여자가 있었고, 어떠한 일로 크게 몸싸움까지 벌였다는 과거 이야기가 살짝 오픈됐다. 게다가 정헌은 ‘커플천국’ 속 기백이 유영(김지인)에게 관심을 보이자 갑자기 자신과 접점 없던 그녀가 마음에 든다는 인터뷰를 해 의문을 심었다. 묘한 신경전을 주고받으며 우주를 향한 마음을 동시에 키우고 있는 두 남자의 불꽃 튀는 경쟁이 더 눈길을 끄는 대목이었다. 

이 가운데 오늘(16일) ‘커플천국’에 초특급 ‘메기녀’의 등장이 예고됐다. 공개된 스틸컷 속 새로 온 출연자를 보고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는 기백과 정헌의 얼굴은 그녀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제작진 역시 “새로운 ‘메기녀’는 상상도 못한 인물이다”라고 귀띔, 본방 사수에 대한 열기를 더하고 있다. 그것도 모자라 “‘메기녀’의 합류는 ‘커플천국’의 러브라인과 기백, 우주, 정헌의 삼각 관계 판도를 사정없이 뒤흔들어 놓을 예정”이라고. 6회 본방송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가 한껏 무르익는 이유다.

‘비밀은 없어’ 6회는 오늘(16일) 목요일 저녁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