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김승연, 작품발표회 ‘피아노를 듣는 밤 Klaviernacht’ 개최

작곡가 김승연, 작품발표회 ‘피아노를 듣는 밤 Klaviernacht’ 개최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아노를 듣는 밤 Klaviernacht’ 포스터

작곡가 김승연의 피아노 작품발표회가 오는 5월 22일(수) 오후 7시 30분 서울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현대문화 기획·주최,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회 주관으로 개최된다.

2006년 6개의 Etude-Prelude를 시작으로, 2개의 Sonatine, Etude-Fantasy와 Concert Etude, Prelude and Adaghietto, Musical Moment 등 일련의 다양한 피아노 작품을 선보인 바 있는 그는 이번 연주회에서 신작 Grand Sonata, Nocturne과 함께 미발표작 3 Preludes와 Intermezzo를 발표한다.

작곡가 김승연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 후 모차르테움 국립음대에서 수학했으며, Ensemble Avanture, Ensemble Timf, Ensemble Hwaum, Zahir Ensemble, Ensemble Names와 같은 전문연주단체에 의해 STUDIO2021, X Festival de Musica Contemporanea, Crossroad, 화음 페스티벌, 농프로젝트 등의 페스티벌에서 작품을 발표했다.

현대의 시간과 감각·인식에 대한 관심과 함께 한편으로는 전통적인 작품들을 연구하고 있는 작곡가 김승연은 르네상스·바로크에서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대의 고전이 된 작품에 관심을 갖고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

단순히 신선함보다 상호작용과 네트워크적 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해오고 있는 그는 소나타, 판타지, 에튀드와 같은 전통적 장르 안에서 그것이 가진 측면을 다르게 발전시키며, 화성, 리듬, 선율과 짜임새와 같이 오랫동안 음악에서 중요하게 여겨졌던 요소들을 연구하고 새롭게 엮어 구성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그는 악기 고유의 목소리를 재발견하는 것에도 관심을 가지고 여러 연주자와의 협업하고 있다. 작년 2023년의 ‘첼로 소나타 1번: 경야Wake’에서 첼리스트 제임스 김과 함께 탐구한 첼로가 가진 깊고 폭넓은 소리의 세계를 보여준 것과 같이, 이번 콘서트에서는 윤정은 피아니스트와 수년간 교류하며 탐구해온 피아노가 가진 고유의 목소리를 ‘피아노 소나타 1번: 고요Stille’를 통해 들려줄 것이다.

2022년 진행한 서울대학교 주최의 현대음악 시리즈 STUDIO2021의 ‘새로운 시선’ 프로젝트를 이끌면서 새롭게 탐구한 리게티, 드뷔시, 베토벤과 같은 작곡가들의 피아노에의 재발견과 그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담아 창작한 ‘소나티네 2번’ 또한 이번 콘서트에서 연주되는데, 이 작품 또한 전지훈 피아니스트와 함께 교류하며 고전 소나타가 가진 내적인 시선을 재발견하고자 한 작품이다. 김승연은 “피아노의 소리를 통해, 음악이 보는 세상의 조화와 불화하는 소리들을 들을 수 있다”고 밝혔으며, 베토벤을 통해 내적 탐구의 영역이 된 피아노소나타의 전통을 불러내 현재의 여러 시선을 새롭게 들려줄 예정이다.

그는 다른 연주자와의 교류 외에도 다른 영역과의 컬래버레이션 작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미술 전시와 함께하는 화음(畵音) 페스티벌에서 연주된 ‘Ceremonial Dance’, 화가 박신영과 미술과 음악 사이의 인터랙티브한 작업방식을 시도한 ‘Skéné: Secluded Selves’와 같은 작품으로도 활동했으며, ‘헤겔의 소나타, 베토벤의 변증법’과 같은 철학과 함께 듣는 토크콘서트를 기획·진행한 바 있다. 하반기에도 3년간 진행될 ‘철학-음악의 모던 카운터포인트 3부작 - 칸트의 판타지, 푸코의 2성 인벤션, 들뢰즈의 콘체르토’ 중 첫 번째 기획, ‘베토벤의 상상력, 칸트의 판타지’를 통해 찾을 계획이다. 이 기획을 통해, 추상적인 음악이 어떻게 의미 있게 느껴지게 되는가를 탐색할 예정이며, 오는 5월 22일의 콘서트 ‘피아노를 듣는 밤 Klaviernacht’에서는 이를 여러 피아노 작품을 통해 들을 수 있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