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페이스, 캐주얼 러닝 페스티벌 ‘버닝런 2024’에서 약 3000명의 MZ 러너들과 소통 시간 마련

레드페이스, 캐주얼 러닝 페스티벌 ‘버닝런 2024’에서 약 3000명의 MZ 러너들과 소통 시간 마련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페이스 ‘버닝런 2024’ 부스

국내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가 2030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참여한 ‘버닝런 2024’ 부스 운영을 성황리에 마쳤다.

버닝런 2024는 5km, 7km, 10km의 캐주얼한 코스로 한강을 보며 달릴 수 있는 러닝 페스티벌이다. 올해엔 약 3000명의 2030 러너들이 모여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레드페이스는 이같이 MZ세대가 주로 참여하는 이번 행사에서 고객층 확장을 목표로 ‘브랜드 체험과 소통’이 가능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소비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위한 SNS 채널 팔로우 이벤트와 100% 당첨되는 룰렛 게임 등 참여형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고, 브랜드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홍보존도 따로 마련했다.

마라톤 시작 전에는 레드페이스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를 추가한 참가자들에게 완주 응원의 의미가 담긴 타투 스티커를 선물로 제공했다. 러닝의 열정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아 패션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감각적인 디자인이 특징으로, 참가자들은 해당 스티커를 얼굴, 팔 등에 부착하고 달리는 등 열띤 호응이 있었다.

참가자들이 마라톤을 끝내고 들어오는 시점에는 레드페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팔로우 시 100% 당첨 확률의 룰렛 이벤트를 진행했다. 룰렛 경품은 배낭, 모자, 쿨토시, 양말, 손수건, 물병 등 아웃도어 필수 아이템으로 구성돼 참가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자체 개발 기능성 소재 ‘이엑스 드라이’ 홍보존도 운영하며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이미지까지 강조했다. 이엑스 드라이는 흡습 및 속건 기능이 뛰어나 무더운 날씨에도 쾌적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홍보존에서는 해당 소재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물론, 소재가 적용된 상품을 비치해 직접 만지고 기능을 확인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서울시 광진구에서 온 한 참가자는 평소 등산을 즐기는 편인데 러닝 페스티벌에서 레드페이스를 만나 반가웠다며, 역시 정통성 있는 브랜드답게 다양하고 퀄리티 높은 경품으로 이벤트를 준비해 더욱 친근감이 생겼다고 이야기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온 또다른 참가자는 직접 티셔츠를 만져보니 재질이 너무 좋아 신뢰도가 높아졌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레드페이스는 트렌디한 감성이 돋보이는 스포츠 축제에서 MZ세대에게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뜻깊은 기회인 만큼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현장에서 보여준 큰 관심에 힘입어 앞으로도 레드페이스는 2030 소비자와의 소통 기회를 꾸준히 마련하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