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안재현, '명품 단돈 1만 원' 창고형 빈티지 가게서 나 홀로 패션쇼! 여성용 셔츠까지 소화!

MBC '나 혼자 산다' 안재현, '명품 단돈 1만 원' 창고형 빈티지 가게서 나 홀로 패션쇼! 여성용 셔츠까지 소화!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10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나혼산' 안재현, '소식좌'의 달라진 집밥 한 상! 숨은 요리 실력+반찬만 7개!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안재현이 창고형 빈티지 가게에서 나 홀로 패션쇼를 펼치는 광경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성용 셔츠도 과감히 소화하는 ‘명품 옷걸이’ 안재현의 최종 픽(PICK)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쏠린다.

오늘(1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 이경은)에서는 한 달 만에 돌아온 배우 안재현의 일상이 공개된다.

지난달 아이스 커피와 아몬드 음료, 냉동 블루베리, 방울토마토 등 부실한 아침으로 팜유 남매에게 충격을 안긴 ‘소식좌’ 안재현의 달라진 집밥이 눈길을 모을 예정. 그는 냉장고 속 재료를 활용해 레시피도 보지 않고 뚝딱 메뉴들을 만들어내는 숨은 요리 고수의 면모를 뽐낸다.

안재현은 메인 요리와 함께 7가지 반찬을 7개의 접시에 먹을 양만큼만 담아 건강한 집밥 한 상을 차린다. ‘오물오물’ 오랫동안 씹으며 식사를 즐기는 안재현의 한결같은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그는 식사를 마치자마자 ‘7분 5단계’ 양치법도 철저히 지키며 여전한 백 세 건강 루틴을 보여준다.

아침 일과를 끝낸 안재현은 도시 외곽에 있는 창고형 빈티지 가게에 도착한다. ‘명품 단돈 1만 원’ 광고 문구에 이끌려 우연히 들렀다가 뜻밖의 횡재를 맛봤다는 안재현. 그는 “두 개만 건지자..”라는 주문을 외며 보물찾기하듯 옷 낚시에 몰두한다. 여성용 셔츠부터 화려한 컬러와 계절을 넘나드는 의상까지 안재현이 걸쳤다 하면 멋진 패션쇼 의상으로 탈바꿈하는 마법이 펼쳐진다. 그가 수많은 옷들 가운데 ‘득템’에 성공했을지 호기심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안재현이 피아노 연습실에서 피아노 연주에 심취한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피아노 좀 쳐요”라고 자신한 안재현은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의 협연을 꿈꾼다고. 안재현이 자신한 피아노 실력이 과연 어떨지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달라진 집밥과 빈티지 쇼핑을 즐기는 안재현의 알찬 일상은 오늘(10일)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