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퍼트 “양의지는 내게 행운…형제 같은 존재” KBO 데뷔시즌 비하인드 공개

니퍼트 “양의지는 내게 행운…형제 같은 존재” KBO 데뷔시즌 비하인드 공개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5.0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근우의 야구인생’
사진 : ‘정근우의 야구인생’

전 KBO 투수 니퍼트(더스틴 니퍼트)가 한국 야구에 입성하게 된 뒷이야기와 두산에서 함께 뛴 양의지 선수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니퍼트는 6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정근우의 야구인생’에 출연해 KBO에 오게 된 과정을 전했다. 니퍼트는 “2010년 당시 소속팀이었던 텍사스 레인저스 명단에서 제외되고 에이전트가 KBO를 제안했다”며 “2011년 한국에서 첫 시즌을 경험하며 너무 행복했다. 돈을 더 주지 않아도 100% 떠날 마음이 없었다. 팀이 정말 가족 같은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니퍼트는 2011년 두산베이스에서 KBO 첫 해에 15승 6패(평균자책점 2.55), 150삼진을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로 떠올랐고 두산과 KT에서 총 8년간 통산 214경기 102승 51패(평균자책점 3.59) 1082삼진을 기록했다.
 
니퍼트는 “미국 시골 출신인 나에게 서울은 너무 큰 도시었다. 첫 해에는 혼자 버스나 택시도 못 탔다. 양의지 선수와 김선우 선수, 통역사가 정말 많은 도움을 줬다”며 “양의지 선수는 영어를 못하고 나는 한국말을 못하는데 서로 야구선수로서 느낌이 있었던 것 같다. 서로를 늘 관찰하며 스타일을 파악하며 2~3달 정도 만에 잘 맞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의지 선수를 만난 건 행운이었다”며 “이 느낌을 설명할 수 있는 말이 없다. 그냥 형제다”라고 말했다.
 
이날 니퍼트는 최근 JTBC ‘최강야구’에 합류하게 된 소감도 전했다. 니퍼트는 “은퇴한지 6년 됐는데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싶었고, KBO 레전드들도 있는 자리라 처음에는 너무 긴장했다”며 “야구교실을 하면서 캐치볼 정도는 계속 하고 있었고, 야외활동을 좋아해 캠핑이나 하이킹 같은 걸 통해 체력은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니퍼트는 ‘최강야구’ 입단 테스트에서 144km/h를 던지기도 하고 6일 방송분에서는 초구에 146km/h, 2구째에 148km/h에 공을 던지며 탈삼진을 잡는 괴력을 보여줬다.
 
이밖에도 니퍼트는 두산 시절 김경문 감독아래 KBO 스타일 훈련에 처음 적응하는 과정과 현재 ‘최강야구’ 김성근 감독의 훈련법에 대한 소감, 현역 시절 상대팀에서 마주한 정근우에 대한 평가 등을 솔직하게 들려줬다.
 
한편 ‘정근우의 야구인생’은 현역시절 ‘악마 2루수’로 불린 레전드 선수 정근우가 운영하는 야구 전문 유튜브 채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