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양준혁, 야구 신인왕 시절 커플 화보 찍은 고소영 실물 인정! 김구라 "얼굴이 빨개지네~" 폭소!

MBC '라디오스타' 양준혁, 야구 신인왕 시절 커플 화보 찍은 고소영 실물 인정! 김구라 "얼굴이 빨개지네~" 폭소!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4.3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주 양준혁X윤성빈X정대세X김홍남(구 다나카)X신슬기, '대세체전 특집'..대세들의 근황 토크! 기대!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양준혁이 야구 신인왕 시절 커플 화보를 찍은 배우 고소영의 실물에 대해 “이때까지 본 연예인 중 실물 원톱”이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쑥스러워하는 양준혁을 보며 “아직도 그때를 못 잊네~ 얼굴이 빨개지네~”라고 놀려 폭소를 자아낸다.

오는 5월 1일 수요일 밤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 황윤상)는 양준혁, 윤성빈, 정대세, 김홍남(구 다나카), 신슬기가 출연하는 ‘대세체전’ 특집으로 꾸며진다. 대세들의 근황 토크가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KBO 레전드 ‘야구의 신’ 양준혁이 3년여 만에 ‘라스’를 찾는다. 그는 ‘양신’에서 연 매출 30억 원을 올리는 ‘방어의 신’이 된 근황을 공개한다. 선수 시절부터 양식장을 운영할 만큼 생선에 관심이 많았다는 양준혁은 대방어로 지난해 노량진 수산시장 경매에서 대한민국 최고가를 받았는데, 방어계 거상이 된 비결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제는 자타공인 방어의 신이 됐지만, 양준혁은 야구 은퇴 14년 차에도 야구 감독을 향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현재 프로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양준혁은 올해 KBO 리그 우승팀을 예측했는데, 어느 팀이 양준혁의 선택을 받았을지 궁금해진다.

1993년에 프로야구팀에 입단해 신인왕과 타격왕을 동시에 석권하는 등 양준혁이 한국 프로야구사에 남긴 대기록도 공개된다. 당시 ‘괴물’이라는 별명이 따라다녔다는 양준혁은 신인왕 시절 커플 화보를 찍은 고소영과의 만남을 떠올리며 쑥스러워했다. 양준혁이 유일하게 인정하는 후배도 공개됐는데, 양준혁은 이 선수에 대해 “내가 덕을 봤다”라며 고마워했다고.

그런가 하면, ‘남자의 자격’을 통해 예능에 데뷔할 당시 김국진이 많이 챙겨줬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한 양준혁은 이경규에게 배운 건 ‘예능 가성비’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또 대구 김광석 거리가 양준혁 거리가 될 수도 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는데. “정통성은 제가 더 있다”라면서 고(故) 김광석과 라이벌 대전을 벌인 사연을 공개했다. 이 밖에 아내와 함께 음원을 발표했다면서 트로트 대세를 꿈꾸는 근황을 알렸는데, 양준혁의 구성진 트로트 한 소절에 모두가 묘하게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방어의 신’ 양준혁의 근황과 그가 유일하게 인정하는 후배의 정체 등은 오는 5월 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