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 이래서 ‘원 팀’! 이민기-곽선영-허성태-이호철-문희에게 교통범죄수사팀(TCI)을 묻다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 이래서 ‘원 팀’! 이민기-곽선영-허성태-이호철-문희에게 교통범죄수사팀(TCI)을 묻다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4.2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때론 티격태격, 때론 따뜻하게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 끝!
ENA
사진제공 : ENA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 이민기-곽선영-허성태-이호철-문희가 새로운 ‘원팀’ 케미를 선보인다. “TCI 5인방이 함께하는 순간, 예상치 못한 웃음과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란 제작진의 전언이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연출 박준우, 극본 오수진,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에이스토리)가 교통범죄수사팀, 일명 ‘TCI’(Traffic Crime Investigation) 5인방 차연호(이민기), 민소희(곽선영), 정채만(허성태), 우동기(이호철), 어현경(문희)의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기필코 잡겠다”는 불굴의 의지를 다진 이들은 때론 유쾌하게, 때론 따뜻하게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치며, 5월 13일(월) 첫 방송부터 환상의 팀플레이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렇다면, 이들 5인방에게 팀 TCI, 그리고 서로의 존재는 어떤 의미일까. 모든 팀원에게 릴레이로 직접 물었다.

먼저 이민기는 ‘차연호에게 민소희란?’ 질문에 “믿음직한 선배. 좋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카이스트 출신의 보험조사관이라는 특별한 이력으로 TCI에 가장 늦게 합류한 차연호 곁에 든든한 반장 민소희가 함께하기 때문. 이민기 역시 “잘 이끌어주고, 잘 배워가는 이상적인 직장 선후배 케미를 보여줄 것”이라며 기대를 더했다. 이어 ‘민소희에게 정채만은?’이라는 질문을 이어받은 곽선영은 “TCI의 든든한 기둥”이라고 소개하며, “하지만 어쩐지 외로워 보이는 면이 팀장님의 매력이다. 우리 팀장님은 귀엽다”고 덧붙이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TCI의 든든한 기둥, 팀장 정채만 역의 허성태는 자동차 스페셜리스트 ‘우동기의 매력’으로 “발성”을 꼽으며, “그의 우렁찬 목소리가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고 자신했다. 이어 우동기는 ‘막내 형사 어현경’을 “우동기보다 싸움을 잘하는 멋진 파트너”라고 소개했다. 든든한 덩치만 봐선 상상할 수 없는 ‘순둥이’ 우동기와 달리, 어현경은 쉽게 덤볐다간 큰 코 다칠 수 있는 엄청난 무술 내공의 소유자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표현이었다. 마지막으로 어현경 역을 맡은 문희는 차연호에 대해 “극과 극”을 매력 포인트로 꼽았다. “날카로운 분석력과 추진력, 차가워 보이는 겉모습 때문에 엄청 냉정할 것 같지만 허당끼가 숨겨져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돌아가며 끈끈한 동료애를 자랑한 TCI 5인방이 한 목소리로 자랑하는 것이 있다. 바로 ‘팀워크’다. “팀원들과 함께 호흡해서 좋았다”는 이민기, “우리 다섯 명 모두 너무나 달라 안 맞는 것 같지만, 범인 검거만큼은 각자의 위치에서 찰떡 호흡을 자랑한다”는 곽선영, 정채만이 즐기는 사자성어를 살려 TCI를 “군계일학(群鷄一鶴)”이라고 표현하며 “팀원들끼리의 화합”을 최강으로 꼽은 허성태, “여태까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어설프게 아주 잘 맞는 케미”를 예고한 이호철, 그리고 “진중할 땐 진중하고, 엉뚱할 땐 엉뚱한 반전 매력이 있는 팀”이라는 문희의 소개를 들어보니, 진짜 ‘원팀’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듯하다.

실제 이들은 촬영장에서 틈틈이 대본을 맞춰보고 서로 배려하며 거짓말처럼 완성도 높은 호흡을 보여줬다는 후문. 카메라 앞에 섰을 때뿐만 아니라, 대기 시간에도 티격태격 서로에게 장난하고 일상 대화를 나누다 보니, 그렇게 쌓인 현실 케미가 영상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제작진은 “TCI 5인방의 호흡은 회를 거듭할수록 완벽해진다. 서로의 연기에 좋은 리액션으로 화답했고, 오랜 시간 대화하고 몸을 부딪히며 현장을 이끌었다. 이들의 환상의 팀워크로 도로 위의 범죄를 일망타진해가는 과정이 시청자 여러분께 엄청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는 ‘야한 사진관’ 후속으로 5월 13일 월요일 밤 10시 ENA에서 첫 방송되며,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