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충주맨 김선태, 자칭 '충주 덱스' 자부심! 덱스와 공통점 공개에 김구라 "아주 작정하고 나섰구나~" 폭소!

MBC '라디오스타' 충주맨 김선태, 자칭 '충주 덱스' 자부심! 덱스와 공통점 공개에 김구라 "아주 작정하고 나섰구나~" 폭소!

  • 생활뉴스팀
  • 승인 2024.04.03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맨, 지자체 동북아 1위 유튜브 '충TV' 탄생 비화부터 6급 공무원 특별 승진 근황 공개!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자칭 ‘충주 덱스’ 충주맨 김선태가 ‘라디오스타’ 본방송에 첫 입성한다. 충주맨은 시작부터 덱스와 공통점을 공개했는데 김구라는 “연예인 다 됐네~”, “아주 작정하고 나섰구나~”라고 혀를 내둘러 폭소를 자아냈다.

오늘 3일 수요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 황윤상)는 김종국, 차홍, 충주맨(김선태), 김요한이 출연하는 ‘히어로O난감’ 특집으로 꾸며진다.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TV’를 운영하며 유명세를 얻은 충주맨이 ‘라스’ 유튜브 채널인 마이너리그를 거쳐 ‘라스’ 메이저리그에 등판한다. 충주맨은 자기소개로 “충주시 최고 스타, 충주의 왕, 충주의 덱스 김선태다”라고 밝혀 김구라로부터 “정말 뻔뻔하다”라는 칭찬(?)을 받았다. 그는 나아가 덱스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면서 덱스와 자신의 공통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 충주맨은 자녀들을 최초로 공개했는데 “아이들이 예쁘다고 이슈가 됐다”라고 자랑했다. 김구라는 “가족팔이까지 하는 거야? 조만간 공무원 관두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충주맨은 “가족은 안 팔고 싶었는데..”라면서도 “그래서 내가 MBC의 아들이다”라고 어필해 폭소를 안겼다.

충주맨은 지자체 동북아 1위 유튜브 채널인 ‘충TV’의 탄생 비화부터 유튜브를 시작할 때 세운 두 가지 철칙을 공개했다. 또 ‘충TV’ 베스트 영상과 ‘충TV’를 1위로 ‘떡상’하게 만든 영상에 대한 비화를 언급해 흥미를 유도했다. 충주맨은 ‘충TV’의 인기에 힘입어 최근 6급 공무원으로 특별 승진한 근황을 비롯해 기업부터 정계, 잡지 화보까지 러브콜이 쇄도한 근황 등을 공개했다. 이에 이직 가능성을 묻자 그는 “진심이 느껴진다면..”이라며 오픈 마인드를 드러내 흥미를 더했다.

또한 충주맨은 최근 대학수학능력시험의 한국 지리 문제에 충주가 제출되는 등 충주시의 높아진 위상을 실감 중이라고. 그는 “저 때문에 충주로 이사 온 분도 있다. 너무 뿌듯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기도.

그런가 하면, 충주맨은 이날 지자체 공무원을 향한 악성 민원으로 겪는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지자체 공무원은 시민분들의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직종인데, 가장 무시당하는 직종이기도 하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악성 민원 하나 때문에 정상적인 민원 처리를 못 한다”라며 “모두가 조금만 더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제도적으로 보완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목소리를 내 공감을 자아냈다.

지상파에 첫 입성한 충주맨의 활약 등은 오늘 3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