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지우학’의 ‘월드 빌런’으로 대세 배우 반열 오른 유인수, 이번엔 귀객 전문 사진관의 ‘귀재(鬼材)’ 된다! 첫 스틸컷 공개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지우학’의 ‘월드 빌런’으로 대세 배우 반열 오른 유인수, 이번엔 귀객 전문 사진관의 ‘귀재(鬼材)’ 된다! 첫 스틸컷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4.02.1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객들이 원하는 건 뭐든지 다 하는 열정맨 유인수! 사진관의 든든한 직원으로 맹활약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
사진제공 :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이 귀객 전문 사진관에 없어선 안 될 ‘귀재(鬼材)’ 유인수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월드 빌런’으로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그의 맹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연출 송현욱, 극본 김이랑,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은 오직 죽은 자들을 위해 존재하는 귀객 전문 사진관의 까칠한 사진사와 열혈 변호사가 서늘한 밤손님들과 생과 사를 오가며 펼치는 아찔하고도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여기에 연기 잘 하는 라이징 스타 유인수의 합류는 그 기대를 증폭시킨다. 그는 귀객들의 무사 승천을 돕는 사진관의 직원 ‘고대리’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오늘(19일) 공개된 스틸컷엔 고대리의 열정적인 업무 모먼트가 포착됐다. 각 잡힌 넥타이와 슈트를 걸치고 사원증을 목에 건 그는 밤에만 열리는 사진관의 3년 차 직원이다. 아무도 직함을 준 적이 없지만 3년쯤 되면 대리는 달아야 하는 거라며 사장 기주(주원)를 조르고 졸라 사원증을 손에 넣었다. 그만큼 사진관 일도 열심히 한다. 시키는 사람 하나 없어도 매일 같이 쓸고, 닦고, 바쁘다. 사진관을 찾아오는 귀객들이 원하는 거라면 뭐든 들어줘야 적성이 풀리는 그는 까칠한 기주 대신 그들의 하소연도 들어주고, 심부름도 하고, 머리채도 잡혀주며 열심히 서포트 한다. 가히 사진관에 없어선 안될 인재, 아니 귀재(鬼材)답다.

이렇게 능력 좋은 그가 모태솔로라는 사실은 반전 포인트다. ‘흙수저’로 태어난 그는 살아생전 연애 한번 못해보고 열심히 일만 했다. 번듯한 직장에 취직한 후 대리를 달기 위해 자는 것과 먹는 것을 미루고, 그토록 염원하던 소개팅 약속도 미루며 숨 가쁘게 달려왔건만, 승진을 앞두고 결국 과로사로 생을 마감했다. 그렇게 마지막 기억을 찍어준다는 사진관에 와보니 치열하게 일하고 산 기억 밖에 없어 억울했고, 버킷리스트를 빼곡히 작성해 사진관에서 일을 하며 이를 하나하나 이뤄가고 있는 중이다. 그중에서도 최상단에 자리하고 있는 건 바로 연애. 죽기 전 연락을 주고 받았던 ‘소개팅녀’를 찾고 있다. 구천을 오래 떠돌수록 이승에서의 기억이 점점 사라진다는데, 무사히 그녀를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한 그의 이야기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유인수가 귀객들의 마지막 사진을 찍어주는 사진관의 3년 차 직원 ‘고대리’로 변신, 맹활약을 펼친다. 귀객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뭐든지 들어주려 하는 그의 열정에 푹 빠지게 될 것”이라며, “어떤 역할을 맡아도 ‘딱맞춤’ 연기로 소화해내며 다양한 매력을 뿜어낼 유인수의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은 오는 3월 11일 월요일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