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운더 뮤지션 가호, 4월 일본 ‘빌보드 라이브’ 공연 도쿄&오사카 개최… 글로벌 인기 잇는다

올라운더 뮤지션 가호, 4월 일본 ‘빌보드 라이브’ 공연 도쿄&오사카 개최… 글로벌 인기 잇는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4.02.0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라운더 뮤지션 가호(Gaho)가 오는 4월 첫 일본 공연을 갖는다.

가호는 오는 4월 20일과 22일 도쿄와 오사카 ‘빌보드 라이브(Billboard Live)’ 무대에서 ‘Gaho 1st JAPAN Tour at Billboard Live’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쿄 공연은 4월 20일(토) 오후 4시, 7시 2회에 걸쳐 도쿄 빌보드 라이브 공연장에서 진행이 되며, 오사카 공연은 4월 22일(월) 오후 6시, 9시 2회에 걸쳐 오사카 빌보드 라이브 공연장에서 진행이 된다. 티켓 예매는 빌보드 라이브 재팬 사이트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가호가 서게 될 ‘빌보드 라이브’는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신뢰받는 음악 브랜드인 빌보드가 엄선한 공연장으로 에릭 베넷, 스타일리스틱스, 보아, 이승기, 나카야마 미호, 키무라 카에라, 밴드 GLAY 등 세계적인 뮤지션과 한국, 일본의 정상급 유명 아티스트가 다녀간 곳이다.

가호는 지난 2018년 PLT 컴필레이션 앨범에 수록된 ‘Shine on you’를 통해 데뷔한 싱어송라이터이다. 올라운더 뮤지션이라는 수식어답게 작사, 작곡, 편곡과 앨범 스토리 메이킹을 비롯해 프로듀싱까지 다재다능한 면모를 갖췄다. 데뷔 해에 발표한 대표곡 ‘있어줘’는 유튜브 조회수 500만을 기록하였고, 정규 1집 타이틀곡 ‘Right Now’도 360만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태원 클라쓰’, ‘스타트업’, ‘킹더랜드’ 등 다수의 드라마 OST에 참여해 특유의 표현력으로 드라마 몰입감을 배가시켰으며, 특히 2019년 발매된 ‘이태원 클라쓰’ OST ‘시작’의 가창을 맡아 국내를 비롯해 일본에서도 히트시켰다. 2021년에는 에스파(aespa)와 함께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유튜브 ‘아티스트 온 더 라이즈(Artist on the Rise)’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가호는 오는 4월 첫 일본 단독 콘서트 ‘빌보드 라이브’ 무대를 시작으로 국내외 공연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