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로또' 강진 "영탁, 양지은..내 노래 부른 사람들 다 잘 됐다" 폭풍 너스레

'미스터로또' 강진 "영탁, 양지은..내 노래 부른 사람들 다 잘 됐다" 폭풍 너스레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4.02.0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터로또' 트롯 멋쟁이 강진이 인정한 미모의 주인공은?! "내 옛날 모습 보는 것 같아"
TV CHOSUN ‘미스터로또’
사진 제공 : TV CHOSUN ‘미스터로또’

'미스터로또' 강진이 역대급 입담을 과시한다.

2월 2일(금)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터로또'는 '삼각관계' 특집으로 꾸며진다. 트로트 귀재 강진, 트롯계 로맨틱 가이 노지훈, 트롯 야생마 신승태, 트롯 낚시꾼 임찬이 황금기사단 특급 용병으로 출격해 TOP7과 살벌한 노래 대결을 펼친다.

이날 트로트의 귀재 강진은 황금기사단 특급 용병으로 깜짝 등장해, 오프닝부터 포스 넘치는 존재감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 가운데, 강진은 무대 위 넘치는 카리스마와 사뭇 다른 빵 터지는 입담을 드러내 녹화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강진은 "영탁과 양지은처럼 내 노래 부른 사람들은 다 잘 됐다"라고 폭풍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끈다. 이어 강진은 '땡벌'로 10연패를 끊고 첫 승리를 했던 박지현과 맞대결에 나선다. 강진은 전매특허 꺾기의 진수를 보여줄 수 있는 곡을 택했다고 하는데. 과연 트롯 대선배와 트롯 대세 신인의 대결 승자는 누구였을지.

그런가 하면, 강진은 이날 "내 옛날 모습을 보는 것 같다. 노래도 잘하지만 정말 너무 잘생겼다"라고 폭풍 칭찬과 자화자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눈길을 끈다. 과연 강진이 자신의 과거 모습과 판박이라고 극찬한 미모의 주인공은 누구였을까.

이와 함께 트롯 대선배 강진의 단독 스페셜 무대가 안방에 텐션 폭발 모먼트를 안길 예정이다. 이날 강진은 '하고 살자' 무대로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흥을 200% 끌어올릴 전망.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강진의 시원시원한 무대와 깨알 같은 입담을 만날 수 있는 TV CHOSUN '미스터로또'는 2월 2일(금)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