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주환 ’어쩌다 사장3’ 진심 담은 종영 소감 공개

배우 임주환 ’어쩌다 사장3’ 진심 담은 종영 소감 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4.02.0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어쩌다 사장3(연출 유호진, 윤인회)’에 출연한 임주환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3’에 출연한 임주환은 바다 건너 미국에서 슈퍼를 운영, 묵묵히 할 일을 해내고, 센스 넘치는 면모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 끌었다.

임주환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가 많이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어서 ‘어쩌다 사장3’를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은 제게 과분한 영광이었고, 더없는 행복이었습니다.”, “훌륭한 스태프분들과 제작진, 멋진 출연자분들 고생 많이 하셨어요.”라며 함께 고생한 스태프와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의 사랑도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일 년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라며 끝까지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도 온 마음을 담아 감사 인사를 전하며 따뜻한 소감을 마무리했다.

임주환은 바쁜 마트 영업과 식당 운영까지 바쁜 와중에도 시종일관 스윗한 미소로 손님을 응대, 맑은 비주얼로 손님들의 눈길을 훔쳤다. 또한 함께 일하는 직원들을 위해 따뜻한 수제비를 아침으로 준비하고, 높은 곳에 메뉴를 붙이려는 김아중에게 무심한 듯 의자를 가져다주는 모습으로 드라마가 아닌 일상에서도 ‘유죄 인간’의 면모를 한껏 보여줬다.

임주환은 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 톱스타 ‘이상준’역을 맡아 세심한 연기력으로다정한 순애보의 모습을 그려내 여심을 흔들었다. 이에 2022년 KBS 연기대상 ‘남자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훤칠한 비주얼과 엉뚱한 매력을 선보이며 ‘어쩌다 사장3’속 든든한 지원군으로 제 몫을 다 한 임주환의 2024년 행보가 더욱더 궁금해진다.

한편, tvN 예능 ‘어쩌다 사장3’은 오늘 8시 45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