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LIG손해보험, 신상품 ‘LIG110더블보장건강보험’ 출시

LIG손해보험, 신상품 ‘LIG110더블보장건강보험’ 출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3.04.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G손해보험, 신상품 ‘LIG110더블보장건강보험’ 출시

LIG손해보험(www.LIG.co.kr, 회장 구자준)은 11일 각종 수술비와 입원일당은 물론 각종 성인병 진단비와 간병비를 110세까지 보장하는 건강보험 신상품 ‘LIG110더블보장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대다수의 보장기간이 100세 만기로 구성됐던 기존 대부분의 건강보험 상품들과는 달리 이 상품은 3대 질병(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에 대한 진단비와 각종 질병 수술비는 물론 장기요양등급에 따른 간병비를 최장 110세까지 보장한다. 암진단비(유사암제외)는 최대 3천만원, 뇌졸중, 뇌출혈 시 최대 3천만원, 급성심근경색 시 진단비 최대 3천만원을, 암을 비롯해 흔히 발생하는 16대 질병 수술에 대해서도 최대 100만원까지 수술비를 110세 보장한다.

또 장기요양등급 판정 시 노인장기요양보험에서 지급하는 급여와는 별개로 장기요양등급 1급 판정시 최대 1억2천만원의 ‘간병비’를 일시에 지급받을 수 있다. 또 ‘간병연금’ 특약에 가입하면 1급 판정시 이후 5년간 60회에 걸쳐 매월 최대 200만원의 연금을 나누어 받을 수도 있다.

태어나 바로 가입하면 상품변경이나 중도전환 없이 각종 상해와 질병관련 보장을 110세까지 이어갈 수 있다는 점도 특징적이다. 또 동일 보험계약자가 주민등록본 상에 기재된 가족을 피보험자로 하여 복수로 계약할 경우 가족 가입자수가 2명일 때 1%, 3인일 때 2%의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기존 ‘납입면제’ 기능을 확대한 ‘더블 납입면제’도 적용됐다. 보험기간 중 상해나 질병으로 80% 이상 고도후유장해를 입었을 경우 기존 비갱신형 보장보험료에만 적용되던 납입면제 기능을 적립보험료까지 확대시켜, 후유장해로 인한 경제능력 상실 이후의 보험료 납입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했다. (해당 특약 가입 시)

LIG손해보험 박연우 장기상품팀장은 “이제 100세를 의미하는 센테니얼(Centennial) 시대를 넘어 100세 이상을 사는 슈퍼 센티니얼(Super Centennial) 시대로 진입하고 있다”며, “LIG110더블보장건강보험은 각종 진단금과 수술비는 물론 간병비를 110세까지 보장하고 있어 장수 리스크를 종합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