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오은영 리포트-알콜 지옥' 제작진이 韓 최초로 금주 서바이벌 시도한 이유는?!

MBC '오은영 리포트-알콜 지옥' 제작진이 韓 최초로 금주 서바이벌 시도한 이유는?!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3.11.2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콜 지옥' 작가 "오은영 박사 8시간 녹화에도 끝까지 경청..책임감과 진심 크다"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사진 제공 :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MBC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 제작진이 국내 최초로 금주 서바이벌을 선보인다.

27일(월) 밤 10시 45분 첫 방송되는 '오은영 리포트 - 알콜 지옥'은 술 때문에 일상을 잃어버린 10인의 7박 8일간의 알코올 지옥 캠프를 그린 8부작 프로그램이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와 대한민국 알코올 문제 권위자 3인 한양대병원 노성원 교수, 일산 명지병원 한창우 교수, 국립중앙의료원 김장래 교수가 '알코올 어벤져스'로 합류했다.

'알콜 지옥'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금주 서바이벌이라는 점에서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결혼 지옥'을 통해 보여준 날카롭고 탁월한 관찰력과 함께 탄탄한 취재력을 바탕으로 '알콜 지옥'이라는 전에 없던 금주 지옥 캠프를 탄생시켰다. 출연자 10인은 술에 관한 다양한 미션들을 수행하며 금주를 향한 뜨거운 의지를 다진다. 술로 인해 모든 것을 잃어버린 이들의 처절한 사투가 시청자로 하여금 삶의 의미를 돌아보게 만들 전망.

이와 관련 '알콜 지옥'의 이근영 작가는 서면 인터뷰를 통해 "알코올 갈망이 높은 신청자들이 짧은 시간에 술을 참도록 만든 장치가 서바이벌이다"라고 강조하며 "환자들이 단주 모임을 할 때 한 명이 재발하면 동료들도 재발하는 경우가 있다더라. 출연자들이 서로 금주 의지를 흐리지 않게 하기 위해 서바이벌 포맷을 택했다"라고 국내 최초로 금주 서바이벌을 시도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근영 작가는 "'알콜 지옥'의 지옥 훈련 서바이벌은 금주 도전의 시발점이다. 참가자들의 진정한 미션은 합숙소를 나간 이후부터 시작된다. 합숙이 끝난 뒤에도 '알코올 어벤져스' 교수님들과 알코올 사용 장애 치료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프로그램의 의미와 제작진이 진정성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알콜 지옥'에 관심이 뜨거운 또 다른 이유는 바로 '국민 멘토' 오은영 박사를 향한 믿음이다. 오은영 박사는 '알콜 지옥' 지옥 캠프의 안팎에서 출연자들의 멘털을 면밀히 살피는 한편, 시청자들의 입장에 서서 알코올 사용 문제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이근영 작가는 "'결혼 지옥' 같은 경우 녹화가 8시간이 넘어갈 때도 있다. 현장에 있는 수십 명 중 유일하게 집중력을 유지하는 사람이 오은영 박사님이다. 오 박사님은 출연자의 말을 끊지 않고 끝까지 들은 뒤 그 의도를 알아차리고 맹점을 정확히 짚는다"라면서 "오 박사님은 자신을 믿고 카메라 앞에 선 출연자들에 대한 책임감과 진심이 크다. 8시간 동안 아프고 힘든 이야기에 같은 밀도로 집중할 수 있다는 것은 진심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오은영 박사의 따뜻하고 깊은 진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근영 작가는 "'오늘 한잔해야지, 마시고 죽자'라는 말이 얼마나 무서운지 '알콜 지옥'을 제작하며 여실히 깨달았다. 신청자분들도 처음부터 술을 마셔온 게 아니다. 평범한 애주가였다가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를 만나 술에 빠지게 되었더라. '알콜 지옥'을 통해 우리가 술에 대해 얼마나 가볍게 생각하고 있었는지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