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지름신 유혹 소비규모 ‘평균 22만 9천 원’

직장인 지름신 유혹 소비규모 ‘평균 22만 9천 원’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3.03.2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지름신 유혹 소비규모 ‘평균 22만 9천 원’

충동구매를 일컫는 ‘지름신’의 유혹, 직장인은 월 평균 3회 유혹을 받고 ‘지름’을 위한 소비 규모는 평균 22만 9천 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 www.career.co.kr)가 직장인 4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75.7%가 지름신의 유혹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름신의 유혹은 월 평균 3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월 1~2회 정도’가 41.9%로 가장 많았고 ‘월 3~5회’ 38.5%, ‘항상 그런 느낌이다’도 11.0%였다. ‘월 9~10회’ 4.9%, ‘월 6~8회’는 3.7%였다.

지름 품목의 종류(복수응답)는 ‘패션·잡화’가 60.9%로 1위를 차지했다. ‘맛집·여행’ 39.8%, ‘스포츠·레저’가 35.2%, ‘공연·영화’ 31.5%, ‘도서·음반’ 24.5%, ‘문구·완구’ 13.5% 등이 있었다.

가장 지름신이 많이 내리는 순간은 34.9%가 ‘관심 있는 분야에 신상품이 등장했을 때’를 꼽았다. ‘월급이 들어왔을 때’ 22.9%, ‘업무로 인한 스트레스가 쌓일 때’ 20.2%, ‘계절이 바뀔 때’ 13.8%였으며 이외에도 ‘인간관계로 힘들어 질 때(3.4%)’, ‘지인이 새로운 물건을 샀을 때(3.1%)’가 있었다.

지름을 위한 소비 규모는 평균 22만 9천원으로 집계됐다. ‘월 20만원 이내’가 26.9%, ‘월 10만원’ 18.3%, ‘월 30만원’ 17.1%, ‘마음에 든다면 가격은 상관없다’도 15.9%였다. ‘월 50만원’ 9.8%, ‘월 50만원 이상’ 8.6%, ‘월 40만원’은 3.4%였다.

지름의 규모와 생활비의 관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나눠서 관리한다’가 33.6%로 가장 많았다. 반대로 ‘생활비를 최소화 하여 지름을 극대화 한다’가 30.0%로 뒤를 이었으며 ‘지름신 때문에 생활이 위협적이다’라는 의견도 21.1%였다. ‘전혀 위협적이지 않다’는 13.5%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