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인’ 남궁민, 치명적 어른 남자의 매력 발산 ‘여심 강탈’

MBC ‘연인’ 남궁민, 치명적 어른 남자의 매력 발산 ‘여심 강탈’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3.08.1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인’ 남궁민, 위기 속 더 빛나는 기대고 싶은 남자의 매력
MBC 금토드라마 ‘연인’
사진제공 : MBC 금토드라마 ‘연인’

‘연인’ 남궁민이 치명적인 어른 남자의 매력을 발산 중이다.

MBC 금토드라마 ‘연인’(기획 홍석우/연출 김성용 천수진/극본 황진영)의 남자 주인공 이장현(남궁민 분)은 극강의 매력을 갖춘 인물이다. 이장현은 능청스러운 것처럼 보이지만 그 뒤에 날카로움과 슬픔을 숨기고 있다. 또 언뜻 많은 여자들에게 관심 있는 것처럼 행동하지만 사실은 한 여자만 바라보는 순정남이다. 지성미와 남성미는 물론 강력한 서사와 미스터리함도 있다.

이처럼 역대급으로 매력적인 남자 주인공 이장현을, 대한민국 최고 배우 남궁민이 연기한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남궁민이 그리는 이장현이 순수함과 풋풋함으로 무장한 샤방샤방 꽃돌이가 아닌, 훅 빠지면 헤어 나올 수 없는 치명적 어른 남자라는 것이다.

병자호란 발발 전 이장현은 자신을 보고 왜 얼굴 붉히지 않냐고 당차게 묻는 유길채(안은진 분)에게 “난 이제껏 낭자가 만난 사내들과 달라요”라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그때 이장현은 유길채를 귀엽다는 듯 바라봤다. 이어 유길채를 번쩍 들어 배에서 내려주기도. 또 이장현은 유길채가 실연당하자 아무렇지 않은 척 “나한테 오시오”라고 말했다. 아닌 척했지만 유길채의 심장은 두근댔다.

이렇게 훅 들어오는 이장현의 어른 남자 매력은 병자호란 발발 후 더 강력해졌다. 이장현은 피난을 가지 않겠다는 유길채에게 “나도 다른 사람한텐 관심 없소”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장현의 시선, 마음이 오직 유길채에게만 향해 있음을 임팩트 있게 보여준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유길채가 피난 중 오랑캐에게 목숨을 잃을 절체절명의 순간에 이장현이 나타나 그녀를 구했다. 유길채를 발견한 순간 이장현의 눈빛이 흔들렸다. 오랑캐를 죽일 때조차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이장현이 유길채로 인해 동요한 것이다. 또 생사 위기를 넘긴 순간임에도, 유길채가 자신을 서방님이라고 부른 것에 설렌 듯 미소를 지었다.

극중 이장현의 대사에서도 알 수 있듯, 이장현은 여인의 눈빛 한 번에 얼굴 붉히는 순진한 사내는 아니다. 큰 시련을 겪었고 그만큼 큰 배포도 가지고 있으며, 여인의 마음을 흔들 줄도 안다. 풋풋한 순수함 대신 기대고 싶은 매력이 있는 어른 남자다.

전쟁이라는 극한의 상황은 ‘기대고 싶은 남자’ 이장현을 더욱 매력적으로 느끼게 만든다. 여기에 배우 남궁민의 완벽한 연기력과 완급 조절, 애틋함과 다정함을 동시에 담은 멜로 눈빛이 더해지니 여심은 흔들릴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장현은 유길채의 마음은 물론 TV앞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연인’은 이제 4회가 방송됐을 뿐이다. 앞으로 남궁민표 이장현의 매력을 더욱 강력해질 것이다. ‘연인’을 계속해서 지켜봐야 하는 이유이다.

4회 이장현과 유길채의 재회엔딩으로 폭발적 반응을 이끌고 있는 MBC 금토드라마 ‘연인’ 5회는 8월 18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이에 앞서 같은 날 밤 8시 40분 ‘연인’ 4회가 재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